"내가 싫어"라는 BJ감스트 질문에 '열정페이' 직원들 대답
상태바
"내가 싫어"라는 BJ감스트 질문에 '열정페이' 직원들 대답
  • 윤서현 기자
  • 승인 2017.03.16 18: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정페이' 논란을 일으켰던 아프리카TV BJ감스트의 직원들이 "감스트가 싫고 짜증 난다"는 진심(?)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감스트는 '감컴퍼니' 직원들과 함께 거짓말 탐지기를 이용해 '마음속 진심'을 추적해보는 콘텐츠를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 감스트는 어딘가 찔리는 듯 직원들에게 "내가 짜증 나고 싫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직원 대부분이 "그렇다"고 답했는데, 놀랍게도(?) 거짓말 탐지기에서 '진실'로 판명됐다. 그러자 감스트는 허탈한 웃음을 지으며 직원들에게 분노의 발길질을 선사했다.

최근 전 매니저 '23이'의 폭로로 불거진 '열정페이 강요'의 대부분을 인정한 바 있기에 직원들의 '뼈' 있는 답변에 애써 웃음 짓는 모습이었다.

유튜브 채널 'GAMST 감스트'

이후 "당신이 아프리카TV 차기 대통령이라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감스트는 "아니다"라고 답했지만, 거짓말 탐지기는 "거짓"으로 판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감스트가 철구를 이길 것 같으냐", "여자친구는 지어낸 인물 아니냐", "앞으로도 계속 거짓 방송을 할 것이냐" 등의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했지만, 모두 거짓으로 판명돼 감스트는 부정하며 당황함에 날뛰었다.

하지만 마지막 질문인 "나 혼자 할 수 있다. 감컴피니 필요 없다"라는 질문에 "아니다"고 답한 것은 '진실'로 나왔고,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과 함께 콘텐츠를 마무리했다.

윤서현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ㅎ 2017-03-17 15:34:29
나도누구없으면안되는뎅ㅎㅎ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