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판매' 논란에도 복귀한 유튜버 이블린 "페미들의 질투..."
상태바
'음란물 판매' 논란에도 복귀한 유튜버 이블린 "페미들의 질투..."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2.03.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뒤태미인 이블린 Evelyn' 채널
유튜브 '뒤태미인 이블린 Evelyn' 채널

음란한 영상을 판매한 의혹이 제기됐던 이블린이 응원 댓글들을 발판삼아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 15일 이블린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승무원 룩북 영상 댓글 모음’ 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승무원 룩북’으로 보도된 기사들을 영상에 첨부하면서 “응원해주시는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분들께 이 영상을 바칩니다”라고 전했다.

이블린은 자신에게 응원하는 사람들의 댓글들과 페미들의 질투로 자신이 질타 받게 되었다는 뉘앙스의 댓글들을 한데 모았다.

영상 아래에는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이며, 표현의 자유가 있는 나라입니다. 여성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것은 대한민국의 한 여성으로써 저에게 주어진 자기결정권, 국가 권력으로부터 간섭 없이 일정한 사적 사항에 관하여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자의적 권리입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블린은 유튜브에서 속옷 차림으로 등장해 승무원 유니폼을 갈아입어 ‘성 상품화’ 논란이 일었다. 

이후 유튜버 구제역은 이블린이 나체로 음란행위를 하는 영상을 온라인으로 판매했다고 주장했으며 그중 미성년자에게도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블린은 일정 금액을 지불한 ‘VVIP’들에게는 “가슴과 특정 부위 노출이 적나라할 것이고 오래 지속하는 영상이다”라며 소개하기도 했다. 

당시 이블린은 음란 영상 판매에 대해 “페미들의 정체를 알았고 그들이 얼마나 피해의식과 망상에 사로 잡혀있는 군단인지 알게 되었다”며 논란에 대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