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출연 이후 속마음 전한 유혜디 “먹고 살기 위해 엄청난 노력 중"
상태바
TV 출연 이후 속마음 전한 유혜디 “먹고 살기 위해 엄청난 노력 중"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2.03.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최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대인기피증과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던 유혜디가 방송 이후 속마음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유혜디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공지를 오랜만에 남기네요’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몸이 안 좋아서 쉰 것도 있지만, 방영되고 난 뒤에 생각보다 관심을 많이 주셔서 조금 제 안의 숨어버리는 병이 나왔다. 사람인지라 반응이 궁금하기도 하고 그래서 댓글을 보고했는데, 역시나 저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께서 현재의 겉모습만 보시고 얘기를 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렇지만 칭찬을 많이 해 주셔서 뭔가 나가길 잘한 건가 하는 그런 생각도 들긴 했습니다만 저는 역시나 문제 있는 사람이라 숨기 바쁘다”고 덧붙였다.

최근 방송을 연달아 쉬고 있던 유혜디는 “생계를 위해 밖에 나가기도 하고 친구들은 1~2년에 한번 보기도 하고 남자친구는 소개를 어찌 받아서 만나기도 했지만, 같이 아니면 잘 안 나가는 건 똑같았다”며 ‘진격의 할매’ 출연 당시 고백했던 고충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낯선 사람과 얘기를 못하는 문제나 다수의 사람들과 아직도 힘든 부분이 있는 건 어쩔 수가 없다. 먹고 살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했다) 욕도 엄청 많이 먹기도 했고요 항상 노력하려고 한다”며 더 자세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터놓았다.

특히 문신에 대해 “21살에 공장에 다닐 때 했었다. 까진 사람은 아니다. 정말 조용히 살았다. 남한테는 피해 안 끼치려고 착하게 살았고 순하다. 보잘 것 없는 저를 예뻐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