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영철에게 제대로 참교육한 하승진...누리꾼들 "속 시원해"
상태바
'나는솔로' 영철에게 제대로 참교육한 하승진...누리꾼들 "속 시원해"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2.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정찬성' 채널
유튜브 '정찬성' 채널

하승진이 스파링 약속을 지키지 않은 ‘나는솔로’ 4기 영철의 행동을 면전에 대놓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정찬성’ 채널에는 ‘좀비트립:파이터를 찾아서’ 3화가 게재됐다.

이날 프로선수와 맞붙게 될 참가자는 ‘나는솔로’ 4기 영철이었다.

사전미팅 때 스파링을 수락했던 영철 참가 소식에 잔뜩 기대한 정찬성과 하승진, 안일권.

영철이 등장하자 하승진은 ‘나는솔로’를 시청했던 시청자 입장으로 답답하고 궁금했던 점들을 묻기 시작했다.

하승진에게 상대방이 말을 끊는 예의 없는 행동이 옳은 것이냐고 질문받은 영철은 “오로지 나한테 관심을 줬으면 해서 그분한테만 질문한 거다. 남자는 무조건 직진이다”고 답했다.

유튜브 '정찬성' 채널
유튜브 '정찬성' 채널

그러자 하승진은 “상대방 의사 상관없이 무조건 직진하면 되는 거냐?”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정찬성은 “체격도 있고 707부대 출신이시고 제작진이 출연 제의를 했을 때 굉장히 자신 있어 하신 걸로 들었는데 결국(참가를 포기하지 않았냐)”며 단도직입적으로 얘기했다.

영철은 “최선을 다할 수 있는데 제가 만일 지게 되면 707부대에 먹칠이 된다”며 스파링 거절 이유를 밝혔다.

여기에 또 한 번 발끈한 하승진은 “절대로 영철씨는 707부대를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윽박을 질렀다.

멤버들이 여러 차례 참가의사를 되물어도 영철은 스파링을 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유튜브 '정찬성' 채널
유튜브 '정찬성' 채널

화가 난 하승진은 “그럼 여기에 왜 나오신 거냐?”고 묻자 영철은 흠칫 놀라면서 “간단한 스파링인 줄 알았다”고 답했다.

우유부단한 태도에 더욱 화가 난 그는 “영철씨 촬영하려고 다들 크리스마스 이브, 쉬는 날 수십명의 스태프가 와서 기다렸다. 하기로 해서 기다렸는데 도착하니까”라고 말하자 영철은 “그럼 스파링은 아니더라도 승진씨하고 팔씨름 한 번 하겠다”며 어이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결국 촬영은 중단됐다 재개되었고 제작진 측은 “영철씨가 간단한 스파링으로 이해하신 게 맞고 걱정하는 게 부상 우려인데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한다. 사전미팅 때 영상까지 보여드렸었다. 다 보고 오셨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고 온 거다”며 상황을 전했다.

정찬성이 엔딩 멘트를 하고 촬영은 종료됐다. 영철은 자신 때문에 촬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 곤란한 표정을 짓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역대급 사이다 영상이다. 영철이 안싸워서 오히려 더 통쾌하다. 자기보다 강한 사람한테 팩폭 얻어맞으면서 본인이 그렇게 숨기고 싶었던 못난 모습이 까발려지는데 팩트라 반항도 못하고 어버버거리는게 너무 통쾌하다", "제작진분들이 똑똑한게 영철님의 본성을 편집없이 다 보여주신 부분입니다", "그냥 정리하자면 관종한테 낚시당한거에요 그래도 승진님이 진짜 독설로 자존심 뭉개주신게 속이다 시원하네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영철은 SBS ‘나는솔로’ 프로그램에 출연해 여성 출연자에게 막말과 폭언을 해 비판을 받았다.방송이 종료된 이후 SNS에서 유명인과 707부대 출신들을 언급하고 예의 없는 댓글을 남기는 등으로 논란을 빚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