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50만원 후원에 수염 밀어버린 이슈 유튜버 “치욕적이고 수치스러워”
상태바
거짓 50만원 후원에 수염 밀어버린 이슈 유튜버 “치욕적이고 수치스러워”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2.01.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만원 후원 미션을 받고 수염을 밀었던 유튜버 구제역이 고소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면도 50만원 미션을 걸었고 원빈이라는 닉네임 시청자가 50만원을 입금해 수염을 밀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다시 한번 통장 내역을 확인해보니 입금자명이 ‘신협 500,000원’이었고 1원 보냈다. 그 당시 은행 점검 중이라 계좌 조회가 되지 않아 토스로만 확인하여 벌어진 실수 같다”고 전했다.

실제 첨부된 캡처에는 ‘신협500000’ 이름으로 1원이 입금된 내역이 있었다.

이에 구제역은 “원빈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자에게 알린다. 당신의 별 생각 없이 한 장난으로 인해 전 반년 동안 기른 수염을 밀었고 수염은 둘째 치고 고작 1원에 온갖 광대짓을 한 제가 너무나 치욕적이고 수치스럽다”며 거짓으로 후원금을 꾸며낸 시청자에게 분노했다.

그는 “제가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당신을 고소하겠다. 뭐로 고소할지는 직접 고소장 받아봐라. 기분상해죄는 아닐 거다”라는 말을 남겼다.

구제역은 자신처럼 거짓 후원금으로 스트리머들을 속이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유튜버 ‘킴킴변호사’와 합동방송을 진행해 처벌 대상 여부를 알아보겠다고 예고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