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물림 사고 수술한 강형욱 "안타까운 사고로 보지 않았으면..."
상태바
개물림 사고 수술한 강형욱 "안타까운 사고로 보지 않았으면..."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2.01.0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강혁욱의 보듬TV' 채널
유튜브 '강혁욱의 보듬TV' 채널

훈련 중 강아지에게 손을 물려 수술한 강형욱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5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강형욱은 시청자들로부터 사고에 대해 안부를 묻자 “팔이 옷에 들어가지 않는다. 손은 수술했다”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이어 “저희 개와 애들이랑 훈련을 하다가 다쳤다. 제 손이 공인 줄 알고 물고 날아갔다. 그래서 손이 좀 다쳤다”고 덧붙였다.

시청자들이 채팅으로 강형욱을 걱정하자 그는 “다친 얘기만해서 좀 그렇다”며 “몸이 불편한 상태에서 밥도 주다 보니 늦어졌다”고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인스타에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올리는데 물린 일을 올렸더니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셔서 저도 깜짝 놀랐다. 지나가는데 사람들마다 괜찮냐고 물어봤다”고 얘기했다.

방송 당일 날 수술을 마쳤다는 그는 “마취가 풀려서 상당히 아프다. 많이 들어갔다. 뼈하고 새해인사를 했다. 칼이 뼈까지 가서 긁어 놓으면 일자로 긁어지는데 개한테 물리면 이빨이다 보니 촘촘하게 꿰맬 수 없다”며 상태를 전했다.

개물림 당시 사진이 있다는 강형욱은 “내 사진인데 볼 수가 없다. 긁어내고 당겨 적합수술을 했다. 많이 물려봤는데 수술과 깁스를 한 적은 처음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강형욱은 “장난이라도 강아지들한테 물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나가는 강아지한테 물리는 안타까운 사고가 아니라 자의적으로 하고 싶어하는 훈련을 하다가 다친 거다”라는 말을 남겼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