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 막혀..." 올리버쌤 아내, '블랙커피' 때문에 맥도날드 창구로 간 이유
상태바
"기가 막혀..." 올리버쌤 아내, '블랙커피' 때문에 맥도날드 창구로 간 이유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11.2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올리버쌤이 미국에서 블랙커피를 제대로 주문하는 방법을 설명했다.

26일 유튜브 ‘올리버쌤’ 채널에는 ‘미국에서 한국인이 블랙커피를 주문하면 차별(?)당하는 이유’ 영상이 게재됐다.

아내와 올리버쌤은 ‘블랙커피’ 발음에 대해 고민했다.

‘블랙’ 발음을 제대로 내지 못해 주문이 어렵다는 이유였다.

아내의 ‘블랙’ 발음에 올리버쌤은 “가짜 단어같이 들린다. 한 다섯번 들어야한다”며 냉정하게 평가했다.

이에 아내는 “블랙커피를 주문하지 못한다는 건 못 믿겠다”는 이야기에 둘은 맥도날드로 향했다.

드라이브스루로 블랙커피를 점원에게 주문한 아내에게 들려오는 답변은 “트리플 치즈라고 하셨나요?”였다.

올리버쌤의 적중이 맞았다. 아내의 ‘블랙커피’ 발음은 통하지 않았다. 여러 차례 ‘F’ 발음을 강조해‘블랙커피’를 외치자 그제서야 알아들은 점원이 사이즈를 묻자 또 다시 난관에 부딪혔다.

이번엔 직원이 ‘스몰(Small)’을 알아듣지 못했던 것. 결국 아내는 창구로 와서 주문을 하라는 이야기에 직원을 직접 만나 수차례 발음한 끝에 커피를 받을 수 있었다. 

올리버쌤은 아내에게 제대로 발음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해주면서 에피소드를 마쳤다.

제대로 발음을 내는 자세한 방법은 올리버쌤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