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즈 표절 논란 염따 사과문에 화난 누리꾼 "24시간이면 사라지는 글..."
상태바
굿즈 표절 논란 염따 사과문에 화난 누리꾼 "24시간이면 사라지는 글..."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11.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염따가 4억원을 벌게 한 굿즈 디자인이 표절이라는 논란에 사과했지만 누리꾼들은 더욱 성의없는 사과문에 공분하고 있다.

4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번에 판매된 굿즈의 디자인에 원작자가 따로 있다는 사실을 방금 확인했다. 확인을 미리 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원작자에게 현재 최대한 접촉 중이며 정당한 대가를 반드시 지불하고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염따는 지난 30일 자신의 굿즈인 티셔츠를 판매했고 3일만에 4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티셔츠에는 염따가 우주를 배경으로 시바견 등에 타고 있는 이미지가 그려져 있었다.

그러나 해당 티셔츠의 디자인은 일러스트레이터 코린나 마린의 것이었다.

코린나 마린은 자신의 SNS에 “한국 래퍼 염따가 내 저작물인 ‘To The Monn’ 그림을 훔쳐 물건으로 팔았다”며 염따의 뮤직비디오 영상과 함께 게재했다. 

염따는 저작권 논란에 빠른 사과를 하는 대처를 했지만, 인스타그램 피드가 아닌 24시간이면 사라지는 스토리에 사과문을 게재했다는 점에서 여러 누리꾼들은 “24시간이면 사라지는 사과문을 올렸다”며 비난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