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박서아가 랄랄을 만나 눈을 마주치지 못한 이유
상태바
BJ 박서아가 랄랄을 만나 눈을 마주치지 못한 이유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04.2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에 힘들어하는 BJ 박서아에게 BJ 랄랄이 현실적인 조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박서아’ 채널에는 ‘눈을 마주치면 눈물이 왈칵 쏟아질까봐..’ 영상이 게재됐다.

랄랄을 만나 차안에서 얘기를 나누던 박서아는 “내가 너무 낯선 모습이 되어 있다. 감정적 스트레스라서 극복이 안된다. 시청자들 고민상담을 하면서 모든 것을 존중하면서 해왔다. 그러다 보니 그런 것들도 무시가 안된다”며 악플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이에 랄랄은 “그럼 안 좋은 말들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맞는 말이라고 생각하는 거냐?”고 하자 박서아는 “맞는 말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데 어떤 부분에서 그렇게 보엿을까?”라고 답했다.

악플을 무시하지 않고 자신에게서 문제점을 찾으려 했던 박서아.

그녀에게 랄랄은 “때로는 사람이 굉장히 단순할 필요가 있다. 정말 무식할 만큼. 저는 악플을 언니처럼 생각하는 건 피드백해야 할 부분이 있으니 좋다고 생각한다. 돈을 벌면 벌수록 세금을 많이 내지 않나. 인기가 많으면 많을수록 악플은 세금처럼 따라오는 거다. 어떻게 1천명이 나를 좋아하겠나? 지금처럼 430명이 봐주면 이득인거고 200명만 봐줘도 우리는 사랑을 느낀다”며 조언을 했다.

이어 “언니가 생각하는 만큼 그 사람들은 언니를 깊게 생각하지 않는다. 언니가 생각하는 것만큼 남한테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언니한테 추천하는 게 다른 사람과 어울리면서 방송을 해봐. 더 크게 보고 언니가 정말로 감정적인 부분을 떠나서 스스로 선을 지키고 그걸 넘어가려면 해야 된다. 왜냐? 직업이니까 이 직업을 포기하는 게 아니라면 언니 것을 지켜내야지”라며 극복 방법을 제시했다.

한편 박서아는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서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