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염보성, “집합금지 어겨 죄송…자진신고 하겠다”
상태바
BJ 염보성, “집합금지 어겨 죄송…자진신고 하겠다”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4.0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BJ 염보성이 5인집합 금지를 어겼음을 인정하고 자진신고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일 염보성은 ‘죄송합니다’ 제목의 글을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에 게재했다.

글에는 “사실 어제 방송하고 있을 때 옆방에서 어머니가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치킨이 배달이 왔고 어머니가 옆에서 ‘똑똑똑’ 하는 모습이 방송에 나간 거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염보성은 지난 1일 ‘파트너 BJ’ 계약을 기념으로 자신의 집에 동료 BJ 오메킴, 정윤종, 유정과 함께 술먹방을 진행했다.

넷이서 모여 방송을 진행하던 중 정윤종이 문밖에서 나는 소리를 듣고 스튜디오를 나갔다가 배달음식을 받아왔다. 

이때 염보성 어머니가 배달음식을 받아준 상황을 설명하면서 동료 BJ와 자신을 합쳐 5인이상이기 때문에 집합금지 명령을 어겼다는 염보성.

아프리카TV

염보성은 “코로나5인 집합금지 기간에 방역수칙을 어겨서 죄송합니다. 지금 구청에 가서 자진신고 하러 가겠습니다. 다음부터 이런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5인이상 집합금지를 지키지 않을 경우 최대 300만원에 부과된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