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준호 신곡 프로듀싱 참여한 유튜버 쿠쿠크루
상태바
가수 이준호 신곡 프로듀싱 참여한 유튜버 쿠쿠크루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1.03.25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쿠쿠크루 - Cuckoo Crew' 채널
유튜브 '쿠쿠크루 - Cuckoo Crew' 채널

유튜버 쿠쿠크루가 가수 이준호의 신곡 작업에 참여한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브 ‘쿠쿠크루’ 채널에는 ‘다 된 노래에 쿠쿠크루 뿌리기’ 영상을 게재했다.

녹음실에서 등장한 이준호는 “신곡 녹음하는 날인데 찬혁이형이 도와주신다고 해서 도움받고자 했는데 솔직히 조회수도 많이 안 나는 것 같고 음악도 잘 모르시는 것 같고 음악도 잘 모르시는 것 같은데 해준다고 해서 믿고 했는데 조금…”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쿠쿠크루 멤버 지민이 등장해 “난 솔직히 2PM 준호인줄 알고 왔어. 솔직히 음악하는 사람으로서 조금만 트렌드를 보태자면 발라드는 요즘 병X이야. 겨냥을 잘못한 느낌. 우리가 프로듀싱을 해주고 안 해주고를 떠나 사재기 해야 해”라며 진지한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디어 시작된 이준호의 곡 작업. 이준호가 담담한 목소리로 수준급 가창력을 뽐내며 노래를 부르자 이찬혁이 노래를 끊었다.

이찬혁은 “’안녕’할 때 인사하듯이 오른손 들고 연기하듯이”라고 말했고 김진완은 트로트풍으로 노래를 부르라고 지시했다.

놀란 이준호는 “진짜로요?”라며 쿠쿠크루가 시킨 대로 노래를 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았다.

유튜브 '쿠쿠크루 - Cuckoo Crew' 채널

쿠쿠크루의 엉뚱한 지시는 계속됐다. 김지민은 “너 버스 가사가 중복된다. 버스를 또 얘기하면 미련있는 것처럼 보인다. 360 버스를 김첨지 인력거로 가자. 한 번만 가보고 안되면 원래 가사대로 가자”라며 강하게 얘기했다.

이번에도 이준호는 김지민이 지시한 대로 가사를 바꿔 불렀고 이에 쿠쿠크루는 웃음을 터트렸다.

쿠쿠크루 멤버가 웃는 모습에 이준호까지 덩달아 웃음이 터져 서로 폭소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멤버들은 계속해서 “웃을래? 울래?”, “부재중 옛날말이니까 캐치콜로 가자”, “강남역 발을음 갱냄으로 해라”며 막무가내식으로 디렉팅을 했다.

이준호는 폭풍 고나리질을 전부 수용한 버전의 노래를 완곡하면서 영상은 마무리됐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근데 진짜 프로는 프로다 앞에 셋이서 저렇게 장난 치면서 계속 끊는데도 아무일 없단듯이 바로 이어가네 누가 보면 그냥 음악 멈췄다 켰다 한줄 알겠다”, “웃긴거도 웃긴데 노래 진짜 좋다”, “뭔가 옛날 또라이 감성 다시 생기는거 같아서 너무 좋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아람 기자 aj@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