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사육 유튜버가 키우는 햄스터가 탈모 온 이유
상태바
동물 사육 유튜버가 키우는 햄스터가 탈모 온 이유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1.03.24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냥이아빠’ 채널
유튜브 ‘냥이아빠’ 채널

동물 사육 유튜버 냥이아빠가 자신이 햄스터의 탈모 이유가 공개됐다.

지난 22일 유튜브 ‘냥이아빠’ 채널에는 ‘할머니 햄스터에게 파스타 해주기’ 영상이 게재됐다.

냥이아빠는 “이제는 보기만 해도 털이 많이 빠져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등쪽의 털도 조금씩 빠지기 시작한다. 그럼에도 피츄는 먹는 것에 진심이다”라고 얘기했다.

자신의 햄스터를 위해 햄스터 전용 파스타를 만들기 시작한 냥이아빠.

유튜브 ‘냥이아빠’ 채널

햄스터 파스타는 소금이 첨가되지 않은 삶은 호박국수면에 이유식가루를 섞어 간단하게 완성됐다. 

햄스터 케이지에 파스타를 넣자 피츄는 코를 내밀고 냄새를 맡으면서 반응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냥이아빠’ 채널

파스타를 입에 물고 먹기 시작한 햄스터는 어느새 파스타 겉면에 묻은 이유식 가루만 맛을 보다가 식사를 중단했다.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 털관리를 하던 모습을 본 냥이아빠는 “털은 별로 없지만 털을 정리한다. 삶지 않은 국수면을 줘봤는데 잘 먹는다. 나이를 먹어 혹시나 해서 삶아줬는데 헛짓이었다”며 피츄의 나이가 많다는 것을 언급했다.

냥이아빠가 기르는 피츄는 햄스터 평균 수명만큼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기에 자신의 햄스터를 ‘할머니’라고 표현하고 면을 삶아주는 정성을 보인 것이다. 

냥이아빠는 영상 하단에 “피츄를 처음 데려왔을 때는 하루하루 쑥쑥 커가는게 보기 좋아 시간이 빨리 흘렀으면 했는데 지금은 하루하루 늙어가는게 보여 시간이 흐르지 않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남겨 피츄를 걱정했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