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BJ에게 집 수색 당한 릴카가 황급히 숨인 ‘이것’
상태바
동료 BJ에게 집 수색 당한 릴카가 황급히 숨인 ‘이것’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1.03.2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튜브김민교' 채널
유튜브 '튜브김민교' 채널

BJ 봉준와 김민교에게 집을 수색당한 릴카가 TV 시청목록이 발각(?)돼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2일 유튜브 ‘튜브김민교’ 채널에는 ‘집 수색 도중 폭발해버린 교양 잃은 릴카…’ 영상이 게재됐다.

김민교와 봉준은 여캠의 집을 수색하는 콘텐츠의 주인공인 릴카의 집에 방문했다.

현관에 도착한 봉준과 김민교 앞에서 릴카는 난감한 물건이 발견돼도 책임을 전가하지 않겠다는 선서에 동의했다. 

유튜브 '튜브김민교' 채널

신발장부터 부엌, 안방까지 수색하던 김민교와 봉준은 TV에서 넷플릭스 시청 목록을 검색하기 시작했다.

시청 목록에는 진격의 거인, 브리저튼, 범죄의 재구성이 있었다.

이때 봉준이 “다시보기 추천에 왜 ‘인간중독(영화)’가 있는 거지?”라고 묻자 릴카는 “그러게”라며 당황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아니 근데 영화를 다 본 건 아니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갑자기 김민교는 “’투 핫!(미국의 성인 웹예능)’ 이건 뭐야!?”라고 지적하자 릴카는 “이거 진짜 유명하데서…”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해명했다.

혼란의 수색이 끝나고 릴카는 손님인 봉준과 민교에게 라면과 구운 소고기를 대접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