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 않고 젖지 않는 무적노트의 정체(영상)
상태바
타지 않고 젖지 않는 무적노트의 정체(영상)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1.03.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공돌이 용달' 채널
유튜브 '공돌이 용달' 채널

젖지도 타지도 않는 노트가 존재한다.

지난 4일 유튜버 공돌이 용달(이하 용달)은 ‘나노북’을 구매해 리뷰한 영상을 자신의 채널에 게재했다.

해외에서 크라우드펀딩으로 제작된 나노북 두 권의 가격은 무려 8만원

이 나노북의 기능은 물에도 젖지 않고 잘 찢어지지도 않으며 불에 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8개월만에 택배를 받은 용달은 포장을 뜯어 노트를 소개하기 시작했다.

그는 “노트를 드는 순간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은 생각보다 무겁다는 겁니다. 노트 앞부분이 철 같은 소재로 되어 있는데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앞표지를 손톱으로 치자 딱딱한 소리가 났다. 용달은 제일 먼저 종이에 글자가 잘 적히는 지 테스트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공돌이 용달' 채널

아무런 문제없이 보통의 종이와 같이 필기가 가능했다. 글자가 적힌 노트를 물에 넣자 잉크는 번지지 않았다. 종이도 물론 젖지 않아 신기함을 자아냈다.

물속에 노트를 넣은 채 샤프로 필기까지 가능했다. 완벽한 방수를 확인한 공돌은 종이를 힘주어 찢어보려 했으나 마치 강한 비닐처럼 질긴 상태였다.

하지만 불에 타지 않는 것은 종이가 아닌 노트의 겉 표지였다.

유튜브 '공돌이 용달' 채널

겉표지에 라이터로 불을 붙이자 약간의 그을음만 보일 뿐 불에 붙지 않았다. 

용돌은 “이 돈을 주고 살 바에 싼 노트를 사고 나머지 돈으로 치킨 두 마리 먹으면 조금 더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라는 후기를 전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