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단 센서카메라에 포착된 의외의 동물
상태바
아파트 화단 센서카메라에 포착된 의외의 동물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1.03.0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새덕후 Korean Birder' 채널
유튜브 '새덕후 Korean Birder' 채널

잃어버린 반려묘를 찾기 위해 센서카메라를 설치한 유튜버가 의외의 동물을 포착했다.

지난달 28일 유튜브 ‘새덕후’ 채널에는 ‘에휴...집 나가서 지하에 갇혀있던 저희 고양이... 무사히 구조했습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새덕후는 “저희 가족중 한 명이 귀가하면서 현관문을 열었을 때 달이가 발 아래로 지나갔던 거 같아요. 들어오면서 그걸 못 보신 거죠. 길고양이로 착각한 관리소 직원에 의해 박스에 담겨 밖으로 쫓겨났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뒤늦게 이 상황을 알게 된 가족들은 급하게 달이를 찾으러 나갔어요. 아파트 단지를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찾아보고 전단지도 급하게 붙여보고 심지어 아파트 단지 곳곳에 센서카메라도 설치해봤어요”라고 덧붙였다. 

여러 곳에 설치된 센서카메라에는 새와 고양이 등 동물들이 찍혔다. 그런데 어두운 밤에 포착된 의외의 동물이 있었다.

유튜브 '새덕후 Korean Birder' 채널
유튜브 '새덕후 Korean Birder' 채널

동물의 정체는 긴 몸과 꼬리를 지닌 족제비였던 것.  

새덕후는 “근처에 산도 없는 아파트 단지에 족제비라니 의외로 도심에서도 살아가나 보다”라고 말했다.

카메라에 수많은 고양이들이 찍혀 있던 것을 본 새덕후는 “실종 4일째 되던 날 밤 저희 어머니가 아파트 화단에서 달이 소리가 난다고 급하게 저를 불렀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새덕후 Korean Birder' 채널

목소리는 반려묘 달이가 확실했고 추적한 결과 달이는 아파트 지하 구멍에 빠져 있는 상태였다.

새덕후는 좁은 지하 구멍까지 직접 들어가 반려묘를 구조해 달이를 찾았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정말 다행입니다. 냥이는 가출하면 찾기 힘든 동물 인데 다행이에요”, “어머님께서 달이 목소리를 들어서 다행이네요 부르니까 대답도 잘 해주넹ㅜㅜ”, “집나가면 개고생인것을 안 달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