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동란 험담 논란에 자필 사과문 공개한 사장 "교육, 관리 못한 저의 불찰"
상태바
BJ 감동란 험담 논란에 자필 사과문 공개한 사장 "교육, 관리 못한 저의 불찰"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1.01.2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J 감동란에게 뒷담화하다 들켜 논란이 된 해운대 죽집 사장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21일 식당 사장은 가게 블로그에 ‘BJ 감동란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글을 게재했다.

앞서 19일 BJ 감동란은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죽집에서 식사를 하며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화장실을 가느라 BJ 감동란이 자리를 비우자 식당 직원들은 “바지는 입었나”, “티 팬티 입었을 듯”, “가슴도 만든 거다”, “아이고 미친X” 등 성희롱 섞인 뒷담화를 했다. 

시청자들의 제보로 감동란이 방송된 장면을 되돌려봤고 자신의 뒷담화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자 “제가 여기 와서 10만원 주고 맛있는거 다 시켜서 먹는데 뭘 잘못했다고 미친X 소리를 들어야 하나”, “여기 맛있다고 칭찬하고 있는데 제가 없다고 험담하면 제가 뭐가 되냐”며 직원에게 따지며 분노했다. 

사건이 일어난 후 식당은 블로그에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게 됐고 사장은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이어 “며칠전 그날 아침 유투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이모와 주방이모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립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큽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습니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주실것을 엎드려 간청드립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장아람 기자 aj@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