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이효리' 반려견 순심이, 무지개다리 건너..."품에서 편안히"
상태바
'이상순♥이효리' 반려견 순심이, 무지개다리 건너..."품에서 편안히"
  • 석태진 기자
  • 승인 2020.12.2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 인스타그램 'ansunganimalcare'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 인스타그램 'ansunganimalcare'

가수 이효리가 입양해 키우던 반려견 순심이가 결국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24일 안성평강공주보호소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순심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평강공주보호소는 "2010년 효리님의 가족이 됐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됐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순심이는 이효리의 품에서 눈을 감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효리는 평강공주보호소에 "순심이가 어제 제 품에서 편안히 갔습니다.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ansunganimalcare'
인스타그램 'ansunganimalcare'
인스타그램 'sangsoonsangsoon'
인스타그램 'sangsoonsangsoon'

그러면서 "지금 하시는 모든 일들 너무나 힘든 일인 줄 잘 알지만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던 철부지도 사랑을 알게 되니 소장님 하시는 일은 그 어떤 일보다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임을 잊지 마세요"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순심이의 사망 소식에 보호소 소장도 추모글을 통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아프다는 소식 듣고 마음의 준비하고 있었는데 눈물이 나네. 그래도 행복하게 살다 가니 웃으며 작별할게. 여기서 아프고 힘들었던 기억은 다 잊고 효리씨 가족이 되는 순간부터 즐겁고 사랑스러운 시간들만 간직하렴"이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보호소 소장은 "순심이가 이제 아프지 않고 편안하길.. 효리님에게 위로의 마음 전합니다"라고 추모했다.

한편 유기견이었던 순심이는 지난 2010년 이효리에게 입양됐다.

당시 이효리는 안성평강공주보호소에 봉사를 나갔고 아픈 순심이가 눈에 밟혀 며칠 동안 생각이 났다며 입양 이유를 밝혔었다.

매거진 'OhBoy!'
매거진 'OhBoy!'
석태진 기자 stj6830@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