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가 공개한 고양이 싸움의 진실 "뒷발 팡팡은..."
상태바
수의사가 공개한 고양이 싸움의 진실 "뒷발 팡팡은..."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2.0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자신의 구독자들이 키우는 고양이들이 싸우건 지 노는 것인지를 수의사 김명철이 감별했다.

지난 1일 김명철은 자신의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에서 고양이싸움을 감별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명철은 “영상 제보를 받았는데 많은 분들이 제보해 주셨다. 보내주신 영상을 보고 싸우는 건지 포청천처럼 판결을 내려 보겠다”며 구독자들이 제보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첫번째 영상에는 체구 크기 차이가 나는 랙돌 고양이와 스핑크스 고양이가 등장했다.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덩치가 더 큰 랙돌이 스핑크스 고양이를 덮치면서 장난을 시도하자 이때 스핑크스는 괴성을 질렀다.

김명철은 “확실히 싫어하는 소리가 맞다. 스핑크스가 자리를 피하지 않아 계속해서 랙돌의 공격을 받고 있다. 첫째가 둘째를 괴롭히는 게 맞다. 보호자가 개입해 말려주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밌어 하는 장난감으로 랙돌 아이의 신경을 돌려줘야 하고 아이들이 흥분해서 보호자가 다칠 만한 그런 상황은 아니다. 이런 모습이 계속된다면 평소 사냥놀이 시간이 부족했을 수도 있다. 핵심 영역공간인 방석 같은 개수를 늘려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유튜브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채널

다음은 경계 자세를 취하면서 꼬리를 좌우로 빠르게 흔드는 두 마리 고양이였다. 

이때 김명철은 “기분 나쁠 때 흔드는 신경질적인 꼬리 모양이 맞다. 하지만 역할극에 진심인 편이라 그렇다. 놀이라고 하면 서로 번갈아 가면서 자리를 피하기 때문에 다소 격하지만 노는 게 맞다”고 감별했다. 

가장 많은 제보는 고양이가 뒷발로 상대 고양이를 ‘팡팡’ 치는 행동이 담긴 영상이었다. 
김명철은 “역할놀이 할 때 누워있는 아이는 뒷발을 팡팡거린다. 이런 건 노는 게 맞다. 실제로 고양이가 싸울 때는 발이 보이지 않는다”며 장난치는 행동이라고 언급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헷갈릴 때가 많긴 하던데 사례를 보면서 설명해 주시니 감이 오네요”, “와!! 우리 애들 티비 나왔다!!! 둘째 애기때는 술래잡기만 하다가 좀 크니까 서로 얼굴을 때려서 걱정했는데 노는거였군요”, “이번 컨텐츠 되게 재밌고 신선한 것 같아요!! 다른 집 고양이들 보면서 힐링도 되고, 확실히 영상을 보며 놀이와 싸움을 구분지어주시니 정말 좋은것같아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