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극찬 식당 방문한 유튜버 "먹다 체할 뻔했다"
상태바
백종원 극찬 식당 방문한 유튜버 "먹다 체할 뻔했다"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0.20 19: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맛집 탐방 유튜버가 백종원이 한 방송에서 극찬했던 식당에 방문해 불친절한 응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8일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에는 ‘삼겹살 3대천왕? 팩폭날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빅페이스는 전북 남원에 있는 ‘냉동삼겹살’ 전문 식당을 방문했다.

방문하기에 앞서 빅페이스는 “뭔 짓을 해도 냉동 삼겹살이 생삼겹살보다 신선할 리 없다. 구독자들도 이런 점을 궁금해하기에 이것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서 맛집을 리뷰한다”며 해당 식당의 방문 취지를 밝혔다.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그가 찾아간 곳은 백종원이 과거 한 방송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신선한 냉동 삼겹살’이라고 극찬했던 식당이었다.

주문 후 내어진 밑반찬 중 달걀노른자가 들어간 파무침을 보면서 빅페이스는 “이 집이 노른자 삼겹살로 불리는 이유는 파채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한껏 맛을 기대했던 빅페이스는 “김준현이 이 집 삼겹살을 맛보고 “모두가 아는 그 맛”이라고 평했는데 나도 마찬가지다 맛있다”고 평을 내렸다.

삼겹살 말고도 볶음밥, 잔치국수를 시켰던 빅페이스는 “음식 맛을 떠나 할 말이 많다. 맛이 나쁘진 않지만 불쾌했다”고 얘기했다.

빅페이스는 “이날 홀에는 맛집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남자 사장님 혼자 계셨다. 그래도 아버지뻘이니까 어떻게 행동했는지 하나하나 말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유튜브 '빅페이스TV' 채널

영상에서 빅페이스는 누군가와 대화하면서 격양된 모습이었다.

이어 어이없다는 표정을 짓던 빅페이스는 나레이션으로 “추가주문 하려고 사장님을 부르기 무서울 정도였고 브레이크 타임인 3시가 한참 남았는데도 먹는 내내 “빨리 나가야 하나?” 눈치를 보며 먹었으며 결국 다 먹지 못하고 나왔다”며 당시를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저는 이날 동냥 밥 얻어먹으러 간 줄 알았습니다 그러므로 이 이상의 평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말과 함께 “자세한 식당 리뷰를 바라셨던 분들에게 사과한다”는 말을 남겼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이 동네 사람이어서 말하는데 원래 약간 시골 삼겹살집 느낌이어서 괜찮았는데 방송 이후 불친절해졌다 동네 사람들은 기피하는 식당이다”, “저 같으면 기분 나빴던 거 다 얘기했을 거 같은데 대인배시네요”, “촬영한다고 해서 싫으셨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빅페니스 2020-10-24 01:24:23
빅페이스 김치 음충먹는데이~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