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 분배' 조건 강화하는 유튜브…재생시간 '4천시간' 넘어야
상태바
'수익 분배' 조건 강화하는 유튜브…재생시간 '4천시간' 넘어야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8.01.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세계 최대 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자사의 플랫폼에서 채널을 운영하는 이들에게 하는 '수익 분배'의 기준일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 16일 유튜브는 "유튜브 생태계가 흔들리고 이용자와 시청자 모두가 잘못된 것들로부터 피해받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수익 창출을 위한 요구 사항을 강화하겠다"라고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2017년 한 해 '테러', '폭행', '마약' 등 갖가지 '혐오 영상' 때문에 비판이 집중됐던 유튜브였기에 반복적인 사태를 만들지 않으려는 조치인 것으로 판단된다.

유튜브는 지금까지 동영상 총 조회수 1만회를 넘으면 광고를 게재하고, 수익을 분배받았는데 새로운 정책에서는 이 기준을 강화했다. 구독자는 1천명을 넘어야 하고, 총 시청시간이 4천시간을 넘어야 한다. 

거기에 더해 '4천시간'에 대한 기준도 생겼다. 기존에는 기준 없이 '채널 개설 이후'였지만, 앞으로는 12개월로 제한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아무리 인기 영상이라도 3개월 정도 지나면 식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지속해서 영상을 게재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 

새로운 규정은 18일부터 적용되기 시작했고,  기존 채널 보유자들도 30일간의 유예 기간을 거쳐 2월 20일부터 적용된다.

유튜브는 이같은 변화에 대해 채널 운영자에게 적극 알릴 계획이며, '제작자 아카데미', '도움말 센터', '제작자 사이트'의 모든 리소스를 통해 채널 성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유튜브는 "우리의 핵심 가치는 누구나 채널을 번창시키고, 수익을 창출할 기회를 가지는 것"이라면서 "정책은 바뀌어도 유튜브의 약속은 그대로 유지된다"라고 말했다.

전준강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