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영상 플랫폼 시장 유튜브 강세…아프리카TV는 절반 수준으로
상태바
모바일 영상 플랫폼 시장 유튜브 강세…아프리카TV는 절반 수준으로
  • 진영진 기자
  • 승인 2017.11.0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Youtube Spotlight'

국내 모바일 영상 플랫폼 시장에서 '유튜브 중심화'가 점점 강해지고, 타 플랫폼의 설 자리가 점점 약해지고 있다.

지난 7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9월 한 달 기준 국내 모바일 영상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앱) 순이용자수는 약 3200만이었다.

유튜브가 2302만5665명으로 다른 플랫폼의 이용자를 모두 합친 수보다 훨씬 많았다. 지난해 같은 달 2105만6194명보다 약 9.4% 증가한 수치.

게임방송 전문 플랫폼 트위치(Twitch tv)의 월간 앱 이용자 수는 75만3766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9월 9만2540명에서 약 8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넷플릭스 앱 이용자 수도 같은 기간 동안 1만9128명에서 14만6377명으로 8배 증가했다.

유튜브가 '유튜브 키즈', '유튜브 레드'와 '유튜브 키즈', '정기구독 시스템' 등 이전보다 한국 시장 공략을 더욱 세밀하게 하면서 '유튜브 중심화' 현상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글로벌 플랫폼 업체는 국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지만, 국내 업체들은 오히려 시장 점유율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TV는 지난해 9월 551만8518명에서 올해는 313만8433명으로 오히려 32.3%가량 하락세를 나타냈다. SK브로드밴드의 모바일 영상 플랫폼 '옥수수' 이용자도 43만7427명 줄어든 321만4282명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는 '옥수수'를 홍보하기 위해 과감한 마케팅을 시도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오히려 이용자가 줄어들어 '위기'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국내 최대 인터넷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는 여느 업체보다 하락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233만7669명에서 절반 가까이 줄어든 127만5209명을 기록한 것.

영상 플랫폼을 이용하는 빈도수가 높은 세대는 10·20세대고, 이 세대가 모바일을 주로 사용하며 플랫폼을 이용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국내 플랫폼 업체의 위기라고 보는 시각도 무리는 아니다.

한편 국내 플랫폼 업체가 과거에는 한정적이었지만 카카오TV, 네이버 라이브 등 시장 참여자가 늘어남에 따라 점유율 분산은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함께 나오고 있다.

진영진 기자 kellymana@influencernews.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