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출석한 구글코리아 대표 "유튜브 혐오영상 100% 대처 어렵다"
상태바
'국정감사' 출석한 구글코리아 대표 "유튜브 혐오영상 100% 대처 어렵다"
  • 전준강 기자
  • 승인 2017.10.3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은 구글코리아 존 리 대표 / KBS1, 유튜브

세계 최대 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혐오·증오·선정적 콘텐츠로 수익을 거두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 가운데 구글코리아 존 리(John Lee) 대표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존 리 대표는 "유튜브에 부적절한 콘텐츠가 올라오는 것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존 리 대표는 "그에 관한 걱정을 이해하고 있으며,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는 콘텐츠는 발견 즉시 적절한 조치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유튜브에서 폭력·혐오 등 선정적인 영상이 유통되고 있다"라면서 "혐오 콘텐츠를 만들다 계정이 해지된 크리에이터가 후원이 취소되지 않고 수익을 거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실제 최근 유튜브에서는 '혐오'를 부추기는 영상이 국가적인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한 여성 유튜버가 실시간 '남성 혐오' 방송을 하며 '성희롱', '부모욕', '장애인 비하' 등을 수백차례 했었다. 심지어 '아동 성희롱'까지 했고, 일부 소수 여성과 함께 남성 혐오 발언을 일삼았다.

이에 더해 해당 유튜버는 일부 거친 남성 유튜버들과 '추격전'을 펼치기도 했고, 한 남성 유튜버는 '상해 위협'까지 하며 경찰에 체포돼 범칙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이로 인해 해당 유튜버와 한 남성 유튜버의 유튜브 채널이 '해지'되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유튜버는 계정 해지 전 받았던 후원금을 '정산'받아 또 다른 문제를 불러일으켰다.

존 리 대표는 "유튜브에는 1분마다 500시간 분량의 영상이 업로드되기에 부적절한 콘텐츠를 100% 대처하기 어렵다"라면서 "하지만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크리에이터가 내는 수익 중 창작자가 55%, 구글이 45%를 가져가는데, 혐오·증오로 수익을 낼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계속하는 게 맞는 것인가?"라는 변 의원의 질문에 "수익 부분은 더 검토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국정감사에 함께 참여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방통위와 협조해 인터넷방송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준강 기자 orionnad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