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가품+과거' 논란 해명하며 복귀한 BJ 킹기훈
상태바
'갑질+가품+과거' 논란 해명하며 복귀한 BJ 킹기훈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2.02.09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킹기훈' 채널
유튜브 '킹기훈' 채널

BJ 킹기훈이 수개월만에 복귀했다.

9일 킹기훈은 아프리카TV 실시간 방송을 통해 동료 갑질과 가품 판매 등을 해명했다.

그는 “방송상에서 BJ 역트 형님에게 과하게 말한 부분 너무 죄송하다. 변명하나 내놓자면 ‘최악의 세대’ 방송 컨셉상 무한도전으로 치면 형님은 정준하 포지션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처음엔 불편해하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시간이 갈수록 재밌어 하는 분들이 많았고 역트 형님이 거짓말을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포지션 덕분에 유튜브 구독자도 많이 오를 수 있었다고 고맙다고 했었다”고 덧붙였다.

킹기훈은 “솔직히 갑질 논란은 수긍되지 않는다. 역트 형님에게 도움을 주려면 줬지 일부러 괴롭히고 왕따시키고 악의적으로 이용한 것은 맹세코 아니다”며 “서로 돕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할 정도로 친한 형님이었다. 하지만 친한만큼 지켜야할 선이 있고 예의가 있는 건데 그 선을 넘을 때가 많았고 그게 불편한 시청자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와이프가 쇼핑몰에서 판매하던 디즈니 상품에 대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절대 가품을 팔지 않았다. 혹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진짜 신고해달라”며 억울한 입장을 내비쳤다. 

끝으로 킹기훈은 “이슈가 됐던 저의 과거는 저의 잘못이다. 방송 초창기에 빨리 뜨고 싶어 수많은 자극적인 언행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실제 과거 언행은 제 모습이다. 그런 과거를 후회하면서 결혼 후 방송스타일을 바꿨다. 과거의 후회가 현재의 저를 만들어줬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킹기훈은 지난해 함께 살던 BJ 역트와 방송을 진행하던 중 역트에게 술 심부름을 시키고 특히 킹기훈의 아내 퀸가현이 소리를 지르는 등의 행동으로 인해 따돌림 의혹이 일게 되어 활동을 중단했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