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해주면 음탕하게 벗겠다" 선정적인 글 남겨 본사 소환당한 BJ 탱글다희
상태바
"추천 해주면 음탕하게 벗겠다" 선정적인 글 남겨 본사 소환당한 BJ 탱글다희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2.01.2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에서 과도한 노출로 숱한 정지를 당해온 BJ 탱글다희가 이번엔 게시판에 작성한 글 때문에 본사로 불려간 일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탱글다희는 “오늘 오후 운영자님께 연락이 와있었다”로 시작하는 글을 자신의 방송국 게시판에 게재했다.

그녀는 “본사 소환 호출을 당해 지금 판교에서 미팅을 끝내고 집으로 넘어가는 길에 글을 쓴다. 소환 이유는 자극적인 내용으로 공지를 작성해서다. 이런 일이 한 번 더 있을 시 강한 정지 처분이 될 거라는 말을 듣고 오는 길이다”라고 밝혔다.

같은 날 탱글다희는 게시판에 “초심으로 돌아가려 한다”며 “오랜만에 모바일로 모텔에서 음탕하게 벗방(벗는 방송)을 진행하려고 한다. 음탕한 리액션과 의상 준비하겠다. 영정(영구정지)각오로 진행한다”며 자극적인 말이 담긴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BJ 파이 언니가 쓴 글이 베스트 댓글로 올라갈 수 있도록 추천을 눌러주면 긴발 필요없이 다 벗겠다. 추천수가 늘어날수록 벗방 수위가 쎄진다”며 노출을 내걸고 게시글 추천을 요구하기도 했다.

탱글다희가 작성한 글은 전연령이 확인할 수 있었으며 누가 봐도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내용이었다. 

그럼에도 자신이 작성한 글에 대한 사과는 없었으며 오로지 자신의 방송을 기다려준 시청자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만 남겨져 있었다.  

앞서 탱글다희는 실시간 방송에서 중요 부위만 가린 채 선정적인 행동을 취해 음란 행위, 청소년 유해 이유로 수차례 방송을 정지당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