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품 논란 사과문 공개한 프리지아 "유튜브에는 왜 안올려?"
상태바
가품 논란 사과문 공개한 프리지아 "유튜브에는 왜 안올려?"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1.1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프리지아가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SNS에서만 공개했다며 재차 비난받고 있다.

지난 17일 프리지아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그녀는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린이 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프리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솔로지옥’ 출연 당시 가품 의상이나 소품을 착용한 것이 지적되면서 논란이 일게 됐다.

특히 유튜브 영상에서는 가품을 착용하고도 명품인 척 거짓 행세를 해 큰 비난을 받았다.

이에 대해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린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반성하겠다”며 사과를 전했다.

가품이 노출되었던 유튜브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는 프리지아의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유튜브에는 왜 사과문 공개하지 않았냐?”며 행동을 지적했다.

반면 한 누리꾼은 “작정 회피와 외면이 아닌, 잘못을 빠르게 인지하고 반성하는 것은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라며 그녀의 대처를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유튜브 구독자 190만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