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된 길고양이가 이빨 전체를 뽑아야 했던 이유
상태바
구조된 길고양이가 이빨 전체를 뽑아야 했던 이유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2.01.2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앵' 채널
유튜브 '앵' 채널

길에서 구조된 고양이가 이빨 전체를 발치를 한 사연이 공개됐다.

유튜브 ‘앵’ 채널에는 ‘씩씩한 동구, 마지막 이야기’ 영상이 게재됐다.

동구는 유튜버 앵이 지난달 길에서 구조한 까만색 털을 가진 고양이다.

처음 구조 당시 입을 터는 행동, 입 냄새, 침 자국 등 구강에 문제가 있을 거라 여겼던 앵은 병원에서 구내염을 판정 받고 전체 이빨을 발치하기로 결정됐다.

발치를 위해 병원에 도착해 자세한 검사를 통해 이빨 뿌리 변형 때문에 살려 둘 이빨이 없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유튜브 '앵' 채널
유튜브 '앵' 채널

3시간에 걸쳐 이빨을 뽑고 중성화 수술까지 마친 동구.

거즈 위에는 뽑힌 동구의 이빨 전체가 가지런히 올려져 있었다.

무사히 수술이 끝난 후 동구는 앵의 집에서 회복기간을 갖다가 입양을 원하던 가족을 만나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