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진용진, 자신의 사생활 폭로한 유튜버 카광 고소
상태바
유튜버 진용진, 자신의 사생활 폭로한 유튜버 카광 고소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1.03.2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진용진' 채널 / 디씨인갤러리
유튜브 '진용진' 채널 / 디씨인갤러리

사생활 논란이 일어난 진용진이 해명글을 삭제하고 폭로 영상을 게재한 유튜버 카광에게 고소장을 보냈다.

24일 카광은 디씨인갤러리 커뮤니티에 “친절하게 고소장도 미리 보여주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는 “진용진님의 소속사 신연지PD입니다. 귀하가 올리신 동영상과 관련하여 법무법인에 의뢰하였고 법무법인에서 귀하가 보내는 서면을 제가 대신하여 보내드리오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본문에서 부쳐놓았고 파일로도 첨부하였습니다”라는 메시지 캡쳐 사진이 첨부됐다.

이에 카광은 “파일은 괜찮습니다. 법적조치 하시길 바랍니다. 수사기관을 통해 진술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답을 했다.

사진과 함께 카광은 “그냥 접수하시지 뭘”이라는 글을 남겨 진용진에게 고소당하는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유튜브 '카광' 채널
유튜브 '카광' 채널

 

앞서 카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진용진이 유튜브 편집자로 일하고 있을 때 피해자에게 천만원을 빌렸고 호감 있던 피해자는 돈과 선물 그리고 영상 촬영도 도왔고 성적 관계도 수도 없이 맺을 정도로 특별한 존재였나보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관계를 확실히 하고 싶던 피해자가 언제쯤 사귀냐고 묻자 시도때도 없이 미뤄왔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음성 파일에서 여성 A씨는 “툭하면 돈 얘기만 했다. “집 사야 된다”, “지금 안 된다”, “일에만 집중해야 한다”며 기다려 달라고 하더라. 좋아한다고 얘기는 하면서 이런식으로(관계가) 이어져 왔다. 그러다가 기다리지 말라고 태도를 돌변하고 싸움이 났는데 나를 미친X, 스토커로 몰아 가더라. 내 얘기를 (유튜브)커뮤니티에 허위사실로 썼다”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유튜브 '진용진' 채널
유튜브 '진용진' 채널

이후 사생활 논란이 일게 된 진용진은 해당 영상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진용진은 여성 A씨와 관계를 모두 부정하고 성적 관계로 없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촬영 섭외를 통해 처음 만났고 갑작스런 고백 이후로 1년이상 연락요구와 스토킹, 칼사진 등을 보내는 등 구애와 협박을 반복적으로 일삼았다”며 자신이 오히려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1000만원에 대해서는 “A씨가 업소에서 번 돈을 제 계좌에 대신 받아 달라고 묻길래 거절했는데 막무가내로 보내와 다시 돌려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씨인갤러리
디씨인갤러리

이후 카광은 진용진이 여성 A씨에게 피임을 언급하고 1000만원을 꿔 달라는 내용과 “여자가 헤어지면 더 손해본다”, “누나가 진용진 여친으로 남는다”, “사귀면 뭐해 어차피 지금하고 똑같을텐데”라고 말한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해명조차 거짓이다”라며 진용진의 입장을 반박했다.

또 진용진과 여성 A씨의 통화 파일을 공개했다. 통화 파일에는 진용진이 "카톡하기 싫다고. 연애하기 싫다고 X발 당신이랑 연락을 주고받는 것 자체가 싫다는 데 그럼 거기서 끝이지 X발 뭐가 문젠데 X발"이라며 여성 A씨에게 욕설로 울부짖었다.

 

장아람 기자 aj@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