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빨’ 제대로 보여준 118만 유튜버 강아지(영상)
상태바
‘머리빨’ 제대로 보여준 118만 유튜버 강아지(영상)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1.03.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THE SOY]루퐁이네' 채널
유튜브 '[THE SOY]루퐁이네' 채널

118만 유튜버 강아지 퐁키가 제대로 된 머리빨을 선보였다.

지난 15일 유튜브 ‘루퐁이네’ 채널에는 ‘방구석 애견 미용실 오픈!! 강아지를 눈사람으로 만드는 기적ㅋㅋㅋ’ 영상이 게재됐다.

작은 몸집의 퐁키는 털이 많이 자라 마치 민들레 같은 모습을 보였다. 

털정리와 미용이 시급한 퐁키는 우선 목욕을 먼저 시작했다.

유튜브 '[THE SOY]루퐁이네' 채널

물을 받아 놓은 대야에 자신의 자리인 듯 제 발로 걸어가 몸을 담그는 퐁키의 행동에 주인은 웃음이 터지고 말았다. 

반신욕 매니아로 소문난 퐁키는 입욕제까지 풀어진 작은 바가지에서 스파를 즐기며 목욕을 했다.

욕실 밖으로 나온 퐁키는 덜 마른 상태의 털이 뭉쳐 마치 씻지도 않은 꼬질꼬질한 모습처럼 보였다.

유튜브 '[THE SOY]루퐁이네' 채널

예약했던 동물 미용샵이 취소가 되자 주인은 퐁키를 셀프로 미용하기 시작했다.

편하게 누워 주인의 가위질을 받으며 숙면에 빠진 퐁키.

주인은 이때 “최고 편한 자세로 홀씨 벗는 중”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튜브 '[THE SOY]루퐁이네' 채널

다음날 몸통 털까지 미용을 마친 퐁키는 부스스한 모습에서 곰돌이컷으로 변신해 머리빨을 제대로 선보였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