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남편 염색 시켜주던 유튜버가 ‘동공지진’ 일어난 이유(영상)
상태바
외국인 남편 염색 시켜주던 유튜버가 ‘동공지진’ 일어난 이유(영상)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3.0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썸머썸머' 채널
유튜브 '썸머썸머' 채널

외국인 남편의 머리를 염색해주던 유튜버가 놀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일 유튜버 ‘썸머썸머’는 자신의 집에서 남편에게 직접 염색해주는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브 '썸머썸머' 채널

영상에서 썸머썸머는 “우리가 탈색 한 두번하고 해야 하는 그 머리색을 가졌다”며 남편의 머리를 카메라로 비췄다.

비장한 각오로 시작한 썸머썸머는 탈색약을 준비해 남편의 머리에 도포하기 시작했다. 

썸머썸머는 “백인들은 어릴 때 머리색이 금발이었다가 크면서 어둡게 변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더라”며 남편의 어릴 적 금발 머리 시절을 언급했다.

그녀는 최종적으로 회색톤 머리를 만들어 내기 위해 탈색이 끝난 남편 머리에 약을 발랐다.

유튜브 '썸머썸머' 채널

남편은 노란 금발을 원하지 않았고 신신당부했기에 썸머썸머는 자신이 회색으로 염색할 때 썼던 약으로 염색을 시도했다.

허나 결과는 예상과 벗어났다. 

유튜브 '썸머썸머' 채널

썸머썸머 남편의 머리는 여전히 노란색이었고 남편은 “맥앤치즈 색깔 같다. 이 색만 아니길 바랬는데”며 실망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썸머썸머는 미안해하며 “내가 뭐라고 할 수 있는 게 있을까?”라고 말을 건네자 남편은 “앞으로 세 달 동안 나랑 놀아줄 수 있다면 난 괜찮아”라고 스윗한 대답으로 아내를 위로해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