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원’ 굿즈에 꽂혀 있는 셰프의 정체
상태바
’미원’ 굿즈에 꽂혀 있는 셰프의 정체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2.19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

정창욱 쉐프가 미원 굿즈에 깊은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8일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에는 ‘EP19 차장님 나의 차장님 – 짜글이’ 영상이 게재됐다.

정창욱은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식당의 메인 메뉴인 ‘탄탄멘’의 소스를 제작해주고 있는 회사 ‘시아스’의 직원을 가게에 초대했다.

정창욱은 시아스의 직원 ‘박훈’ 차장을 가게에 모셔 짜글이 메뉴를 만들기 시작했다.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

정 셰프는 질 좋은 통 삼겹살을 꺼내 즉석에서 요리를 하기 시작하면서 박 차장에게 “어렵게 구했습니다”라고 말하면서 무언가를 건넸다.

그가 건넨 것은 ‘미원’ 로고가 그려진 종이백이었다.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

박 차장은 “미원 주시는 거예요?”라며 종이백을 열자 그 안에는 ‘미원’ 로고가 그려진 회색 맨투맨 티셔츠가 들어 있었다.

정 셰프가 어렵게 구했다는 틀린 말이 아니다. 지난해 출시 65주년을 맞이한 미원은 로고를 이용해 양말, 모자, 셔츠 등 여러가지 상품을 기획해 한정 출시했다.

미원 굿즈는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2주만에 품절되기도 했다.

정 셰프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신발 착화샷을 올리며 ‘미원’에 대한 사랑을 계속해 알려왔다.

유튜브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채널

그가 말한 착화는 신발이 아닌 ‘미원’ 로고 양말이었던 것.

총 21개의 게시물 중 9개가 전부 미원 굿즈에 대한 게시물로 파란 미원, 빨간 미원, 하얀 미원이그려진 양말 착화샷을 올려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팬들은 영상에 “이정도면 미원에서 숙제 하나 줘야하는 거 아닌가?”, “너무 따스하다 영상 분위기.. 좌우지간 미원 협찬은 아직입니까?”, “이 채널은 나에게 미원이다”라는 댓글을 달아 정 셰프의 미원 사랑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