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다흑 “길거리서 외국인에게 폭행당해…”
상태바
유튜버 다흑 “길거리서 외국인에게 폭행당해…”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2.1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다흑이 자신의 매장 앞에서 직원과 폭행을 당했다고 알렸다.

지난 12일 다흑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와 SNS에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유튜버 다흑은 “즐거운 설날입니다. 바삐 업무 중 매장입구에서 마스크 미착용, 흡연중인 분께 직원이 주의를 주었고 그로 인하여 소란이 발생되어 저와 친한 동생이 폭행을 당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에는 찢어진 옷을 입고 있는 한 남성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누군가의 머리를 붙잡고 뺨을 때리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다흑은 “합의없이 처벌요청 했고 끝나면 민사도 진행합니다. 당시 매장에 오셨던 고객분들께서 오해하실 수 있어 말하는데 이런 내용이었어요. 외국인인건 어떻게 알았냐면 술 취해 있던 것도 그렇지만 억양이 독특해서 “외국분이냐?” 했더니 맞더라고요”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유튜버 다흑은 경기도에서 파충류샵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희귀생물을 다루는 콘텐츠로 유튜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