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진탕 후유증도 잊게 만든 BJ 감스트의 얼음물 입수
상태바
뇌진탕 후유증도 잊게 만든 BJ 감스트의 얼음물 입수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1.02.0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

뇌진탕 후유증과 스토커 피해를 고백하며 방송 활동을 잠시 중단했던 감스트가 얼음물 입수에 도전한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에는 ‘감스트 강원도철원 얼음물 계곡 입수!! 죽을뻔 했습니다..’ 영상이 게재됐다.

감스트는 매니저 탱구와 얼음물 입수를 걸고 게임 대결을 펼쳤던 영상을 첨부하면서 탱구 벌칙을 위해 강원도 철원을 방문했다.

감스트와 매니저들은 얼음이 얼어 있는 한탄강을 배경으로 추위를 느끼며 입수할 매니저를 위해 준비운동을 같이 했다.

홀로 입수하게 되는 매니저의 모습이 안쓰러웠던 감스트는 “가자”며 함께 입수할 준비를 시작했다.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

겉옷을 벗고나서 추위를 느낀 감스트는 갑자기 마음이 돌변했는지 “하지말까요? 이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단체로 옷을 탈의해 상체를 노출한 상태로 입수를 시작한 감스트 크루.

벌칙으로 입수 예정자였던 탱구는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것처럼 손으로 물장구를 치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에 비해 감스트는 물에 입수해 얼어 있던 얼음을 부시다가 기괴한 소리를 내며 곧장 밖으로 뛰쳐나왔다. 

감스트는 “200만 구독자 감사 영상이 오류가 있어 내렸었는데 200만 구독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구독 감사 기념으로 들어간다 생각하고 다시 들어가보겠습니다”라며 재입수 의사를 밝혔다.

유튜브 '감스트GAMST' 채널

다시 입수해 아이스크림까지 완벽하게 먹어 치우며 완벽한 얼음물 입수를 마친 감스트.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뜨끈한 갈비탕을 먹으면서 “뇌진탕으로 가끔씩 머리가 아픈데 약 안 먹었는데도 괜찮다”며 입수의 장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