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한 채, 낯선남자 불러놓고 춤추다 경찰에 신고당한 유튜버
상태바
여장한 채, 낯선남자 불러놓고 춤추다 경찰에 신고당한 유튜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1.24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카광' 채널
유튜브 '카광' 채널

유튜버 카광이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다 경찰이 출동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1일 유튜브 카광 채널에는 ‘티아라 춤추다 성매매 단속 뜬 날’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카광은 여장을 하고 꼬신 낯선 두명의 남성을 집에 데려와 댄스를 추고 있었다. 

그러던 중 남성 중 한명이 “집에 가야겠다”며 카광 집을 나섰고 얼마 후 경찰이 카광의 집에 출동했다.

유튜브 '카광' 채널
유튜브 '카광' 채널

경찰은 낯선 남성과 카광에게 “어떤 사이에요? 집은 누구 집이죠?”라며 계속 취조하듯 물었다.

낯선 남성은 “유튜브 하러 왔다. 모르는 사이다”고 답했고 카광은 “저희집이다”고 얘기했다.

카광이 신고된 내용에 대해 묻자 경찰은 “불법성매매도 있고 두분 신분증 확인할게요”라고 출동 사유에 대해 설명했다.

카광은 연신 “무슨 성매매에요 제가 저는 티아라 ‘섹시러브’밖에 안 췄어요.”라며 경찰에게 역정을 냈다. 

경찰은 카광 집에 초대된 남성과 따로 이야기를 나눈 후 이상이 없다고 판단했는지 카광에게 유튜브 아이디를 물었다. 

그러자 카광은 “카광, 구독, 좋아요 알림 부탁드릴게요”라며 자신의 채널을 홍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