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지, “불필요한 언쟁으로 감정소모 이해 안돼”
상태바
햄지, “불필요한 언쟁으로 감정소모 이해 안돼”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1.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햄지]Hamzy' 채널
유튜브 '[햄지]Hamzy' 채널

김치 소신 발언으로 중국 플랫폼과 계약이 해지된 햄지가 이번엔 해시태그를 설명하는 입장문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햄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글을 게재했다.

햄지는 “요 며칠 너무 많은 관심에 조금 무섭기도 합니다. 뉴스나 유튜브 영상에서는 김치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는데 어제 커뮤니티 글에도 말씀 드렸듯이 발단은 제가 어떠한 댓글에 ‘좋아요’를 눌러서 시작된 것이 맞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놈들이라는 말이 좋은 표현은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흔히 사용하는 말이라서 아무생각 없이 댓글 내용만 보고 좋아요를 눌렀는데 "중국놈들" 이라는 단어를 번역기를 사용하면 아주 심한 욕설로 번역되더라구요”라며 김치 사건 발단 이유가 댓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반대로 한국에서 활동하는 중국인이 중국에서는 한국을 욕하는 댓글에 찬성한다면 한국분들도 충분히 화날수 있는 상황입니다”라며 어느 누구라도 화가 날수도 있었던 상황임을 설명했다. 

또 마파두부 먹방 영상에서 ‘#kreanfood’ 해시태그를 발견한 햄지는 “해시태그를 복사 붙여넣기 하다보니까 실수가 있었는데 곧바로 #chinesefood 로 수정하였습니다. 다만 #koreanfood 라고 써놨다고 해서 마파두부를 한국음식이라고 생각하는 한국인은 거의 없습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햄지]Hamzy' 채널
유튜브 '[햄지]Hamzy' 채널

그러면서 “한국인은 물론이고 일부 중국인을 제외한 외국인들은 누구도 김치가 중국음식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왜 불필요한 언쟁으로 감정소모를 하고 있는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제발 멈춰주세요”라며 부탁했다.

햄지는 “제가 이 글을 읽으시는 여러분들보다 뛰어난 능력이 있는것도 아니고 생산적인 일을 하는것도 아닌데 시대를 잘 만나서 요리하고 먹는 영상 하나로 이렇게 누릴수있는것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며 감사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끝으로 “앞으로는 컨텐츠에 관련된 댓글만 달릴수 있도록 한번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채널을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기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햄지는 “김치와 쌈은 한국 음식”이라고 말했다가 중국 플랫폼 회사와 계약이 해지됐다. 이후 “중국 활동 때문에 김치를 중국 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