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태자 “다정한부부는 동해시청에 고소당한 부정수급 범죄자”
상태바
유튜버 태자 “다정한부부는 동해시청에 고소당한 부정수급 범죄자”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1.01.14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태자] 이슈사냥꾼’ 채널

한 남성이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동해시로부터 고소된 상태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유튜브 ‘[태자] 이슈사냥꾼’ 채널에 ‘다정한부부 형사고소 진행중 꼭 보세요 할머니 큰일 납니다 진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태자는 “여러분 좋은 소식을 알려드리려고 영상을 켰습니다. 다정한 부부가 기초부정수급(기초생활급여 부정수급) 때문에 고발조치가 취해졌다고 오늘 동해시청에서 담당자분한테 내용을 들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말씀드리는 건 뭐냐면 다정한 부부가 끝까지 기초부정수급 범죄를 저질러 놓고도 끝까지 유튜브를 찍었잖아. 이 녹취록 하나 듣고 가자고”라고 덧붙이며 녹취 내용을 공개했다.

유튜브 ‘[태자] 이슈사냥꾼’ 채널

그가 공개한 녹음된 통화 내용에서 태자는 “다정한 부부가 현재 고소, 고발 형사쪽으로 갔다고 하는데 맞나요?”라고 묻자 여성이 “그렇게 안내를 받으셨어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태자는 “예 안내를 받았는데 정확하게 내용을 몰라 국민청원 올리면서 기초부정 수급자인데 유튜브를 올려서 국민청원에 올렸다. 근데 형사고발이 된 건지”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여성은 “일단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그렇게 해서 진행은 하고 있고 수사기관에서 조사는 하고 있고 그 결과에 대해서는 저희가 개인정보 때문에 자세하게 안내할 수는 없어요”라고 설명했다.

태자는 “그럼 형사 고소는 되어 있는 상태네요?”라고 되짚어 묻자 “일단 법적절차대로 진행할 수 있는 건 하고 있거든요”라며 다정한 부부를 고소한 상태라고 밝혔다. 

녹음된 통화 내용이 종료되자 유튜버 태자는 “이 녹취록을 튼 이유는 여러분도 진행 사항을 알아야 할 것 같아서 요즘 다정한 부부가 먹방을 찍고 있는데 할머니 얼굴이 오이다. 할머니 기분이 안 좋다. 근데 티코삼촌은 먹을 때마다 싱글벙글 살이 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방은 알다시피 티코삼촌 명의로 돼있고 실제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고 할머니는 잘못될 수 있는데 여러분 상식을 갖고 생각해봐요. 와이프가 경찰조사 받고 있고 잘못될 수 있는 상황에 티코삼촌은 먹방을 끝까지 하고 있다. 할머니는 얼굴이 아예 갔다. 할머니는 불안한 거지 남자앞으로 (명의가)되어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범죄자는 유튜브를 찍으면 안 된다. 과거는 상관이 없다. 암만 지저분해도 용서할 수 있는데 현재진행형인 기초부정수급자들이다. 8년동안 거짓 프레임으로 돈을 받은 사람들이야. 범죄야. 다정한 부부를 옹호하는 친구들 봐. 너희가 나를 자극할수록 더 심하게 갈 거다. 고소 고발 무서운 거 아니다”라며 다정한 부부 팬들을 겨냥했다.

유튜버 다정한 부부는 36살 나이차로 화제가 된 부부로 가짜부부, 티켓다방 등 여러 의혹에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대한민국 청와대
대한민국 청와대

앞서 유튜버 태자는 지난달 25일 다정한 부부의 불법행위에 대해 적극적인 조사를 요청한다는 청원글을 게재했고 해당 청원은 현재 7500명을 넘어선 상태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