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스시' 유튜버 "제 성을 상품화 해 봤습니다" 새로운 영상 공개
상태바
'누드스시' 유튜버 "제 성을 상품화 해 봤습니다" 새로운 영상 공개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0.12.3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찬우박' 채널

‘누드스시’ 영상을 공개했던 유튜버 찬우박이 이번엔 여자친구 대신 자신이 ‘누드스시’가 됐다.

지난 24일 찬우박 유튜브 채널에는 찬우박의 여자친구 예슬이 “오늘은 제가 회를 먹어보도록 할거에요”라며 등장했다.

예슬이 먹겠다는 회는 다름아닌 남자친구의 알몸 위에 얹어진 회였다.

예슬은 “회가 6점밖에 없는 걸 보니 굉장히 고급진 식당인가 봐. 일단 광어부터 조져볼 거야. 초장에 찍어서”라며 맛을 음미했다.

유튜브 '찬우박' 채널

이어 “이번에는 와사비를 조금 초장에 찍어서”라며 회를 입에 넣었고 잘게 썬 고추를 곁들어 먹었다.

예슬은 삶은 완두콩, 새우까지 먹어 치우면서 평온한 상태로 먹방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성 상품화 시키지 말라고 욕을 들으면 어쩌지? 근데 성 상품화는 뭐가 나쁜 건지, 언제부터 표현의 자유가 이렇게 사라진 걸까? 외모도 경쟁력이고 남자 여자 구분 짓지 않고 예뻐지고 멋있어지고 싶은 건 본능인 거 같은데”라며 자신의 생각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또 “내가 오늘 이 드레스로 회를 먹은 것은 남성분들이 본다면 부득불 달려와서 나에게 욕을 할까 봐 겁이 난다. 물론 욕을 하는 것도 그분들의 자유지만 만약 이 남성분에게 “왜 그러냐?”, “그러고 살지 말아라”고 강요한다면 그건 그것 또한 너무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회는 맛있다”라는 말을 남기면서 영상을 마무리했다. 

영상 본문에 찬우박은 “좋은 날에 죄송합니다. 하도 여성 성상품화 이야기가 나와서 제 성을 상품화해봤습니다”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앞서 찬우박은 알몸 상태의 여자친구 몸 위에 회를 놓고 먹는 ‘누두스시’ 영상을 게재했다가 ‘여자친구를 성상품화했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해당 영상은 내려간 상태지만 예슬은 알몸이 아닌 비키니를 입은 상태로 ‘누드스시’ 영상을 다시 게재하면서 "내가 먼저 하자고 제안한 것"이라며 "다른 분들과 생각과 많이 달랐던 부분이 있었던 거 같다. 그 부분은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