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유튜버가 '음식 재사용' 의혹 제기한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
상태바
한 유튜버가 '음식 재사용' 의혹 제기한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
  • 김남헌 기자
  • 승인 2020.12.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식당 리뷰 유튜버 하얀트리가 음식 재사용이 의심되는 한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을 공개했다.

지난 7일 하얀트리는 유튜브 채널에 '음식 재사용하는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 촬영 거부하겠습니다...!'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하얀트리가 지방에 위치한 한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을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맛 좋고 저렴한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을 소개하기 위해 찾은 곳.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하얀트리는 처음 나온 간장게장, 간장새우에 "비리지 않다. 적당히 부드러우며 짠맛은 조금 강하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하얀트리는 간장게장 리필을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황당한 장면을 마주하게 된다.

바로 리필 받은 간장게장에서 밥알이 발견된 것이다.

특히 이 밥알은 간장게장 위와 간장 속, 양쪽에서 발견됐다.

결국 하얀트리는 사장님을 불러 상황을 설명했고 사장님은 짧은 사과와 함께 음식을 바꿔주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유튜브 '하얀트리HayanTree' 채널

이 과정에서 사장님은 어떠한 피드백도 해주지 않았고 하얀트리는 "진짜 재사용하는 행위를 안 했다면 어떠한 피드백이라도 해줘야되는데..."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하얀트리는 "카메라를 켰는데도 이런 상황이 발생된 거는 일반 손님들이 왔을 때도 당황스러운 일들이 많이 있었을 거라는 얘기잖아?"라며 후기를 마무리했다.

해당 영상에 누리꾼들은 "식당 공개해서 혼내줘야 된다", "저기에 왜 밥알이...", "심지어 밥알이 간장에 절여진 상태다"라며 분노를 표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피드백을 듣지 못했다고 '음식 재사용하는 식당'으로 낙인찍는 건 문제가 있다"라며 하얀트리의 근거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