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시장 '저울 치기' 저격했던 유튜버, "가족 상대로 살해 협박..."
상태바
수산시장 '저울 치기' 저격했던 유튜버, "가족 상대로 살해 협박..."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0.11.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입질의추억TV jiminTV' 채널
유튜브 '입질의추억TV jiminTV' 채널

칼럼니스트 겸 유튜버로 활동 중인 입질의 추억(본명 김지민)이 악플러에게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7일 입질의 추억은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8월 입질의 추억은 수산시장에서 바가지 무게를 늘려 값을 더 받아내는 이른바 '저울 치기' 상술을 적발하고 이를 유튜브에 게재했다.

이후 해당 수산시장 측은 입질의 추억에게 사과하며 상황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해당 영상을 게재한 후 입질의 추억은 악플에 시달렸고, 이날 입질의 추억은 악플을 하나하나 직접 읽기 시작했다.

유튜브 '입질의추억TV jiminTV' 채널
유튜브 '입질의추억TV jiminTV' 채널

악플 중에는 쌍욕부터 입질의 추억의 아내와 자녀들을 죽이겠다는 살해 협박도 담겼다.

이에 입질의 추억은 "이건 그냥 넘어가면 안 되겠다 싶어서 고소를 하려고 준비했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댓글을 삭제했고 결국 증거가 사라져 고소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입질의 추억은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해당 영상 이후 수산시장 상술에 관한 영상을 더 많이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다만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을 때의 목적, 정체성과는 맞지 않기 때문에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입질의 추억은 "앞으로 기대감에 부응할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보여드리겠다. 저를 믿고 유익하게 즐겨달라"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장도영 기자 jang4602@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