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분 팔아서 유튜브 시작…" 외국인 남친과 결별한 유튜버의 솔직 입담
상태바
"그분 팔아서 유튜브 시작…" 외국인 남친과 결별한 유튜버의 솔직 입담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11.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신아로미 seen aromi' 채널
유튜브 '신아로미 seen aromi' 채널

국제커플 콘텐츠로 유튜브를 시작했던 여성의 솔직한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16일 유튜버 신아로미는 자신의 채널에 ‘전 남자친구를 절대 잊을 수 없는 이유. 평생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 등장한 신아로미는 ”남자친구가 생기면 커플유튜브 다시 하실 건가요?”라는 구독자의 질문에 “그건 잘 모르겠어요. 잘생긴 남자친구면 유튜브에 박제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게 돈이 될 것 같아”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솔직히 말하면 제가 유튜브 시작할 때 백인이랑 사귀는 여자 유튜버가 별로 없었어요. 그래서 희소성이 있어서 조회수가 잘나왔다. 돈이 돼”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수익을 언급하며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밝힌 신아로미는 과거 교제 중이던 독일인 남자성과 커플 콘텐츠로 유튜브 활동을 해오다가 지난해 결별했고 현재는 여행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는 “솔직히 지금 말하는데 제 직업을 만들어준거다. 그분 진짜 괜찮은 분이다. 처음에는 그분 팔아서 유튜브 시작했지. 그 분으로 쉽게 돈을 벌었지”라며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얘기했다.

유튜브 시작부터 당시 남자친구의 장비 지원과 편집 등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신아로미는 “나에게 복덩이였다. 걔는 진짜 복받아야 한다. 내 삶을 바꿔줬다”면서 전 남자친구에게 재차 감사했다.

유튜브 '신아로미 seen aromi' 채널
유튜브 '신아로미 seen aromi' 채널

현재 신아로미 채널에는 전 남자친구가 등장하는 영상 단 하나를 제외하고 커플 콘텐츠 영상 모두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신아로미는 “다행히 헤어졌다고 얘기를 해도 구독자가 많이 취소하진 않더라. 헤어졌다고 하면 떠나갈 줄 알았는데 구독자들이 떠나가지 않았다”면서 구독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신아로미의 솔직 발언 영상에 사람들은 “유입은 국제커플로 됐지만 구독의 결정적 이유는 언님 매력 때문이었습니다… 솔직히 전 그 뒤에 올린 영상들이 더 웃기고 재밌는 것 같아요”, “좋았던 전남친으로 남겨진건 정말 부럽고 잘된것같애요”, “킬포인트는 잘생기면 박제”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