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킹, 군 복무 중 황당 에피소드 공개…"'이곳'까지 가봤다"
상태바
오킹, 군 복무 중 황당 에피소드 공개…"'이곳'까지 가봤다"
  • 금동준 기자
  • 승인 2020.09.29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트위치 스트리머 오킹이 군 복무 시절 황당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오킹은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군대에서 종교활동 어딜 가야 할까?'를 게재했다.

그는 "무교가 꿀"이라는 한 구독자의 댓글에 "미안한데 꿀은 종교(활동)다. 나름 가면 뭔가 많이 준다"라고 운을 뗐다.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이어 "우리 부대같은 경우 기독교가 최고였다. 교회가 군 부대 밖에 있어 예배 참석하려면 시내로 나가야 했다"라고 말했다.

"예배 시간에 간부님 잘 때 몰래 나와 알아서 먹을 것 사먹고 PC방도 갔다"라는 것이다.

오킹은 "간부님에게 걸리면 정말 큰일난다. 그런데 PC방 가보면 간부님이 이미 와서 게임하고 있더라"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간부님도 분명히 우릴 봤다. 하지만 자기도 오면 안 되는데 왔으니까 뭐라 하질 못한다. 그래서 말 한 마디 주고받지 않고 2시간 정도 각자 게임했다"라는 설명을 붙였다.

다만 "암묵적인 규칙이 있었다. 11시 30분이 되면 우리가 먼저 나가야 한다. 그래야 간부님도 편하게 교회로 돌아올 수 있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오킹은 "보편적으로도 군대에선 기독교가 좋긴 하다, 교회가 나오는 음식의 스펙트럼이 제일 넓다"라고 설명했다.

또 "천주교는 가끔 자장면이 나올 때가 있다. 그땐 무조건 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불교에 대해서는 "일단 고기를 안 준다. 그리고 모든 군인들이 초코파이만 좋아하는 줄 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유튜브 '오킹TV' 채널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각자 군 복무 중 종교 활동에서 겪은 에피소드를 풀어놓으며 소통하고 있다.

금동준 기자 ssi4370@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