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탁재훈 도박장 사진 공개..."이래도 발뺌할 거냐"
상태바
김용호, 탁재훈 도박장 사진 공개..."이래도 발뺌할 거냐"
  • 박혜성 기자
  • 승인 2020.09.2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채널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채널

연예인 불법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가 도박장에서 찍혔다는 탁재훈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29일 진행한 라이브 방송 '[충격단독] 탁재훈 도박, 결정적 증거 공개!'에서 해당 사진을 공개, 탁재훈에게 "이래도 발뺌할 거냐"는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그는 지난 27일 방송에서 탁재훈과 빅뱅 전 멤버 승리, 이종원, 변수미 등 연예인들이 필리핀의 불법 정킷 조직이 운영하는 업소에서 도박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탁재훈에 대해서는 그가 예전에도 불법 도박으로 처벌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수사관에게 금품을 건냈다는 의혹도 제기됐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탁재훈은 "방송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

그러자 김용호는 "순간의 상황을 면하기 위해 법적 대응이란 말을 함부로 사용하지 말라"며 이날 탁재훈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탁재훈은 초록색 테이블 앞에 앉아 뭔가를 마시고 있었다.

앞에 깔린 건 필리핀 정킷방의 바카라 판이며, 이렇게 소수 인원이 둘러앉아 술과 음식을 먹으며 도박할 수 있는 건 여기가 VIP룸이라는 증거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채널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채널

그는 '탁재훈이 2018년 4월경 마닐라 오카다 호텔에서 여성 3명을 동행한 채 바카라를 했다'는 내용의 카톡 대화도 공개했다.

이어 탁재훈이 이혼 소송 중 3명의 여성과 외도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여주며 "이 해외여행이 단순 여행이 아니라 카지노 여행이었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탁재훈이) 예전에 불법 토토로 걸렸을 때 도박을 확실하게 끊었어야 했다"면서 "하지만 이후에도 계속해서 도박을 했고 단순 도박이 아니라 정킷방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사를 보니 (탁재훈이) 추후 입장을 내겠다고 하던데 입장을 내시라"며 "이 정도 증거를 보여줬으면 상황을 받아들이라"고 덧붙였다.

박혜성 기자 pteriou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