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강은호 "새로운 증거" VS 기자왕 "실 투자 증거 아냐"
상태바
BJ 강은호 "새로운 증거" VS 기자왕 "실 투자 증거 아냐"
  • 석태진 기자
  • 승인 2020.09.24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TV '[BJ]강은호'
아프리카TV '[BJ]강은호'

불법 대여계좌 총판책이라는 논란에 휩싸인 BJ 겸 유튜버 강은호가 3번째 반박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강은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외선물 증권사 입출금 내역 이렇게 보는 거 맞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은호는 먼저 자신을 욕하는 악플러를 잡기 위해 일부러 증거를 하나씩 천천히 공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은호는 "일부러 떡밥 던져준 거다. 하루에 라면 세끼 먹는 인생, 한 봉지를 세끼에 나눠 먹게 해드리겠다"라며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유튜브 '금융인 강은호' 채널
유튜브 '금융인 강은호' 채널

이어 강은호는 이베스트투자증권에 홈 트레이딩 서비스에 접속해 해외선물 입출금 내역을 공개했다.

해당 내역에는 강은호가 실시간으로 입금, 출금한 내역이 줄줄이 남아있었다.

강은호는 "악의적으로 욕하는 사람들을 혼내주기 위해 일부러 핀트에 어긋나게 해명 영상을 올렸다"라며 다음 주 월요일까지 자료를 모아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은호는 "제가 100% 잘못 안 한 건 아니다. 괜히 말 나올만한 짓을 한 것도 맞다"라며 자신을 믿어주는 팬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유튜브 '금융인 강은호' 채널
유튜브 '금융인 강은호' 채널

이에 인플루언서닷컴은 BJ 강은호가 모의 투자를 진행하며 불법 대여계좌 총판책 역을 맡고 있다고 주장했던 김태현 일요신문 기자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먼저 김태현 기자는 "강은호가 공개한 것은 단순 입출금 내역으로 최초 저격 영상에서 언급했던 '실 투자'의 증거가 될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김 기자는 "실 투자가 맞더라도 가장 중요한 논점인 대여계좌 총판 영업을 했다는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은호는 저격 영상이 공개된 이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했던 금융 관련 영상 대부분을 비공개로 돌린 상태다.

석태진 기자 stj6830@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