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CGV, '유튜버 무단 침입' 관련 "적극 대응할 것"
상태바
[단독] CGV, '유튜버 무단 침입' 관련 "적극 대응할 것"
  • 박혜성 기자
  • 승인 2020.08.2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벤치우솝' 채널
유튜브 '벤치우솝' 채널

유튜버 류정란의 영화관 무단 침입 사건에 대해 해당 영화관 측이 본지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CGV 커뮤니케이션팀 담당자는 26일 인플루언서닷컴과의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는 내부 논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담당자에 따르면 아직 CGV 측에서 해당 사건을 신고하진 않았으며, 신고할지 여부는 검토 중이라고 한다.

다만, CGV가 직접 신고하지 않아도 제3자가 신고하는 등의 이유로 수사가 시작될 수 있기 때문에 관련해서 조사를 받게 되면 CCTV 영상 등 가지고 있는 정보를 전부 제공해 적극 협력하겠다는 것이다.

류정란의 사과문에 대해서도 일부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정식 입구로 들어갔고 직원이 상주해있지 않은 상태였다'는 류정란 측 주장에 대해 "말이 안 되는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류정란이 정확히 어떤 경로로 극장 안에 들어갔는지에 대해선 "수사가 이뤄지면 밝혀질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해당 극장이 최근 휴업한 것에 대해서도 확진자의 방문과 직원의 확진 때문일 뿐, 류정란 사건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담당자는 "무단 침입을 했다는 게 가장 큰 문제이며, 두 번째 문제는 이 영상을 많은 팔로워를 가진 유튜브 채널에다 올렸다는 것"이라며 "사과 영상에서 기업 이름을 공개해 회사가 또 다른 피해를 입게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과문 곳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입장한 걸 부각시키는 것에 대해 "논점을 흐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류정란이 사과문에서 말한 바와 같이 CGV에 메일을 보내긴 했지만 내용은 유튜브에서 공개한 사과문과 똑같았다고 했다.

또한 이후 메일을 주고받거나 따로 만난 적은 없다고 이 담당자는 덧붙였다.

한편, 류정란은 지난 17일 동료들과 서울의 한 CGV를 무단 침입해 활보한 뒤 이를 영상으로 찍어 올려 논란이 됐다.

문제가 커지자 그는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지난 24일 사과 영상을 올린 상태다.

박혜성 기자 pteriou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