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튜버 칩, 활동 중단 심경 단독 고백..."잠을 잘 못자고 있다"
상태바
[단독] 유튜버 칩, 활동 중단 심경 단독 고백..."잠을 잘 못자고 있다"
  • 박혜성 기자
  • 승인 2020.08.1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인플루언서닷컴이 뒷광고 사실을 단독 보도한 요리 유튜버 '칩'이 결국 활동 중단을 선언하며 14일 인플루언서닷컴에 현재 심경을 전했다.

칩은 지난 13일 오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뒷광고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항간에 떠돌고 있는 여자친구 '지읒'에 대한 루머 등을 해명했다.

그에 앞서 두 차례 걸쳐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올려 사과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칩이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었다거나, 여자친구 지읒이 고등학생이 아님에도 교복을 입고 영상을 찍었다는 등의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됐다.

특히, 구독자 54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뻑가'가 12일 올린 영상에서 이러한 내용을 언급하면서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칩은 "에어프라이기 뒷광고는 인정한다"며 "제 과실이 맞다. 여러분들을 기만하려 했던 모습, 돈에 눈이 멀어 하나의 광고라도 더 받으려 했던 모습, 광고 사실을 영상에서 전혀 알리지 않은 것,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다른 모든 의혹에 대해선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저와 여자친구는 미성년자이던 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사이였으며, 오빠 동생으로 관계를 이어가다 제가 성인이 된 뒤 여자친구의 고백으로 사귀게 됐다"며 토크온에서 만났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이런 루머가 퍼지게 된 것에 대해선 "과거 라이브 방송 때 '남자친구 토크온 엄청 했었을 것 같다'는 댓글을 읽었고 토크온을 했었다고 인정했었다"며 "학창 시절 목소리가 컴플렉스여서 토크온에서 발음 교정 등을 배운 걸 언급했는데 이게 토크온에서 만났다는 식으로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여자친구의 미성년자 사칭 등 의혹에 대해선 지읒 본인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지읒은 "선정적 옷을 입고 방송한 영상은 칩을 만나기 전 혼자 운영하던 채널"이라며 "이후 그 채널은 폭파됐고 지금 운영 중인 채널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그는 "선정적 모습을 보인 건 제가 사랑을 많이 못받고 자라 관심이 받고 싶은 마음에 어그로를 끌고자 한 것"이라며 "원래 교복 입고 영상을 찍었는데 '학생도 아닌데 왜 교복 입느냐'는 반응이 나오길래 반항하는 마음에서 나시를 입고 방송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읒은 주민등록증 일부를 직접 보여주며 교복 영상 촬영 당시 자신은 정말로 학생이었으며, 미성년자가 아닌데 교복 입고 학생인 척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 밖에, 칩의 강요로 노출 영상을 찍었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제가 그냥 단순히 관심받고 싶어 어그로 끌려고 영상 찍었던 거지 누가 시켜서 한 게 아니다"라며 "제가 제 입으로 말한다.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칩은 "지읒의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남자친구임을 공개했었는데, '지읒이 아깝다'는 식의 비방 댓글이 매우 많이 달렸다"며 "떳떳한 남자친구가 되고 싶어 지읒에게 목도리 떠주는 영상을 처음 올리며 유튜브를 시작했다. 뭐라도 해서 내가 지읒에게 걸맞은 남자친구라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유튜브 시작 계기를 전했다.

그는 "목도리 영상을 올린 뒤 일주일 만에 구독자가 1,000명이 넘었고, '사람은 끼리끼리 만난다'는 선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저의 유튜브 활동이 시작됐다"면서 '여자친구를 팔아 채널을 키우려 했다'는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일베' 의혹에 대해선 "일베 세계관이 어떻게 형성돼있고, 사용하는 단어가 뭔지 아직까지도 정확하게 잘 모른다"면서 "몇몇 유명한 단어는 알지만 어떤 채널을 좋아요 누르면 안 되고 어떤 페이스북 페이지가 일베와 연관돼 있는지, 어떤 글을 쓰면 안 되는지는 모른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된 '딱좋다'라는 말도 정말 딱 좋아서 쓴 것이며, 일베의 것으로 지적된 이모티콘도 "네이버 키보드에 있는 기본 이모티콘"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베 관련된 건 전부 보장하겠다. 활동한 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이야기 정말 전하고 싶다"며 "그동안 늘 시청자로서 유튜브를 지켜보고 많은 매체들을 접하면서 이 세계가 이렇게까지 많은 구설수에 오를 수 있는 자리라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부분에 정말 많은 루머들이 쌓여있다. 그런데 해명을 하는 순간 더 많은 논란이 된다 정말 이상하다"며 "해명을 하면 할수록 더 말도 안 되는 루머를 가져오고, 아니면 아니라고 말하면 말할수록 더 이상한 글로 짜깁기 해서 가져온다. 아닌 걸 아니라고 해명했는데 왜 아니냐고 하니 뭐라고 더 이상 해명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그려먼서 "뒷광고 제외한 모든 루머를 부정하겠다. 제발 믿어달라"며 "더 캐내셔도 좋다. '카더라' 하지 말고 차라리 더 확실하게 캐달라"고 울먹였다.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유튜브 '뻑가 PPKKA' 채널

앞서 뻑가는 "칩 채널에 대한 탄생 비화가 있다"며 칩이 유튜버인 여자친구 지읒의 유명세에 편승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지읒이 과거 교복을 입고 학생 행세를 하거나 가슴을 드러내는 선정적 방송을 했으며, 두 사람이 '토크온'을 통해 만났다는 과거 발언을 부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칩이 일베 용어와 이모티콘을 썼다며 일베 회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칩은 그런 뻑가를 향해 "(여자친구와) 처음부터 좋게 만나고 있다"며 "뒷광고에 대한 비난은 제가 받는 게 맞지만, 여자친구 관련 언급은 하지 말아달라. 영상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칩은 당분간 유튜브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언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들지 몰라 '완전히 그만두겠다'고는 하지 못하겠다고 했다.

이후에도 그는 "이번 방송이 마지막일거 같아 끝내기가 힘들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의 친구 인권이 급히 달려와 지읒과 함께 방송을 우선 끝내고 이후 정리된 영상을 올리자고 권유하기도 했다.

한참을 망설이던 그는 "그동안 저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주셔서 감사했다"며 "절대 짧은 시간 안으로 돌아올 생각이 없으며, 정말 나중에 문제 없이 돌아올 일 생기면 그때..."라는 말을 끝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유튜브 '칩CHIP' 채널
유튜브 '칩CHIP' 채널

칩은 인플루언서닷컴과의 통화에서 "잠을 잘 못자고 있다"며 심적으로 매우 힘들어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그는 "(누군가를) 원망하는 마음은 일체 없다. 순전히 제 잘못임을 인지하고 있다"며 "정신적으로 좀 정리가 되면 (뒷광고 관련) 환불 등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튜브 활동에 대해선 "100% 확답을 드리긴 어려운 부분"이라며 "지금 심정으로는 안 하겠다고 마음 먹고 싶지만, 정말 혹시라도 돌아오고 싶은 마음이 생길까봐 그렇게 말하진 못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말 공들여 준비한 영상이 있었는데 올리지 못해 아쉽다"며 "마지막 영상이란 명목으로 올릴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혜성 기자 pteriou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