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만 유튜버 고몽에게 뒷광고 논란이 없는 이유 "형은 원래 앞광고몽"
상태바
110만 유튜버 고몽에게 뒷광고 논란이 없는 이유 "형은 원래 앞광고몽"
  • 이승연 기자
  • 승인 2020.08.1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숱한 유튜버들이 구독자들을 기만한 뒷광고 논란으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광고 콘텐츠를 만들고도 구독자들로부터 보호 받는 유튜버가 등장했다.

구독자 수가 110만 명에 달하는 영화 리뷰 유튜버 고몽의 '뒷광고 해명글'에 대한 구독자들의 재밌는 반응들이 화제다.

고몽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최근 유튜브 광고 이슈로 인해서 제 채널에도 많은 시청자분들이 우려와 함께 문의를 남겨 주셔서 고몽 채널 광고 표기가 달라진 부분에 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라며 시작된 글에서 고몽은 새로 바뀐 공정위 광고 심사 지침에 따라 광고 표기를 수정하는 작업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표현법이나 위치가 달랐던 점들이 있어 모두 최상단으로 수정하고, 설명글 고지는 있었으나 영상 내에 유료 광고 표시가 없었던 영상들을 모두 수정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악의적인 뒷광고나 의도적인 시청자 기만의 의도는 결코 없었으며, 광고주들로부터 광고임을 숨겨달라는 요청 또한 절대 받은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고몽은 직접 광고 표기 위치 등이 수정된 화면을 첨부해 구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노력했다.

진지하고 정중한 문체로 작성된 게시글의 분위기와는 달리, 구독자들의 반응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미 광고임을 충분히 알 수 있도록 영상을 제작해 논란에 휩싸인 적이 없는 고몽의 갑작스러운 해명에, 장난 섞인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구독자들은 "형은 원래 광고몽이잖아", "광고인 거 다 알고 있으니 빨리 영상이나 내놓으라고", "뒷광고 말고 앞광고 앞으로도 계속 해 줘"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또 다른 구독자는 "광고가 문제가 아니라 재미없는 영화도 너무 재미있게 설명해 줘서 문제"라며 팬심 가득한 댓글을 달았다.

특히 "모두가 광고인 것을 알고 있지만 혼자 남들이 다 안다는 건 몰랐던 채널 주인"이라는 댓글에는 현재 15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려 있는데, 장난끼와 애정이 섞인 반응들이 대부분이다.

영화 리뷰 콘텐츠를 주력으로 채널 성장을 거듭해온 고몽은 총 구독자 110만 명, 총 조회수 4억 뷰를 돌파하며 최정상 영화 유튜버로 성장했다.

인기 영화는 물론 빛을 보지 못했던 과거 영화들까지 고몽 특유의 입담과 재치 넘치는 편집으로 새롭게 재창조 해내며, 고몽만의 리뷰 장르를 개척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광고인 줄 알면서도 재밌어서 본다'는 반응은 대다수 구독자들에게 '이유 있는 쉴드'로 인정 받고 있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