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 말아달라"...'주작 감별사' 유튜버 전국진이 시청자들에게 한 부탁
상태바
"비교 말아달라"...'주작 감별사' 유튜버 전국진이 시청자들에게 한 부탁
  • 조영민 기자
  • 승인 2020.08.0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주작 영상을 감별하는 유튜버 전국진이 시청자들에게 간절한 부탁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유튜버 전국진은 자신의 채널에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 등장한 전국진은 "제 영상을 보시는 시청자분들에게 몇 가지 부탁을 드리고 싶어 영상을 찍게 됐다"며 운을 뗐다.

먼저 그는 자신의 영상 댓글에 대해 언급했다.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전국진은 "영상 댓글에 '우리나라 경찰들 반성 좀 해라', '이런 분이 경찰해야 된다', '사이버수사대보다 열일 한다' 등의 댓글이 달린다"면서 "칭찬해 주시려는 건 이해하지만 이런 댓글 받기에는 조금 낯부끄럽다"라고 전했다.

사명감을 갖고, 때론 목숨까지 걸고 현장에서 일하는 실제 경찰, 형사분들에게 너무 송구스럽다는 것.

그는 "저와 비교조차 안 된다. 코난, 탐정까지는 괜찮은데.. 조금만 자제해달라"라며 시청자들에게 부탁했다.

두 번째로 전국진은 자신을 '권선징악(勸善懲惡)'의 아이콘으로 보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유튜브 '전국진TV - 주작감별사' 채널

그는 "제가 선이고, 주작 영상을 찍는 사람이 악이라 제가 벌하고.. 이런 목적으로 영상을 찍는 게 아니다"라며 "그냥 주작인지 증거를 찾는 영상이니 너무 상대 유튜버를 공격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작인 게 밝혀졌어도 재미있으면 계속 보는 거고, 그건 전적으로 시청자들의 선택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독자 15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전국진은 '주작 감별사'라는 타이틀을 앞세워 유튜버들의 무분별한 주작을 잡아내고 있다.

조영민 기자 fkdlxms@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