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김구라 공개 저격…"개망신 당하고 찾아온 후배들"
상태바
남희석, 김구라 공개 저격…"개망신 당하고 찾아온 후배들"
  • 이승연 기자
  • 승인 2020.07.3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남희석이 후배 김구라를 이틀째 공개 저격했다.

남희석은 지난 30일 자신의 SNS에 "돌연, 급작으로 쓴 글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라며 "자료 화면 찾아보시면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는 것은 오보다. 20분 정도 올라와 있었고 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 퍼진 것도 알고 있었다"라며 논란에 대해 이미 인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어서 "혹시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 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며, "이 일로 '라디오스타'에서 "이제 등 안 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하시는 것 까지는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스'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라며 "약자들 챙기시길"이라는 말을 덧붙여 다시 한번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앞서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라디오스타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이고 자기 캐릭터를 유지하려는 행위"라고 공개 저격한 바 있다.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는 것이다.

그는 이 글을 20분가량 게재한 후 삭제했지만, 순식간에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었다.

일부 네티즌이 남희석의 SNS에 비판의 댓글을 남기자, 남희석은 "죄송하다. 2년 이상 고민하고 올린 글"이라고 밝히며 논란을 이어갔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