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다..." 스트리머 박성주가 누리꾼을 고소한 이유
상태바
"참을 수 없다..." 스트리머 박성주가 누리꾼을 고소한 이유
  • 장아람 기자
  • 승인 2020.07.30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리머 박성주가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유튜브 ‘울산큰고래 박성주’ 채널에는 악플러를 고소한 영상이 게재됐다.

박성주는 변호사를 만나 “정신과 상담도 받고 약도 먹고 하는데 정도가 너무 심해 저와 가족들이 피해를 본다”며 상담을 진행했다.

변호사는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이 된다 사실을 적시한 경우 마찬가지다”며 “비판을 주장하며 법을 비켜가려는 경우에는 모욕죄에 해당될 수 있다”며 법적 조언을 건넸다. 

이에 박성주는 “사실 나를 욕하는 친구들이 대부분 어린 친구들인데 처벌이 되지 않나?”고 질문하자 변호사는 “처벌이 되지 않는다고 해서 수사가 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처분 결과를 통해 미성년자 부모에게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답했다.

변호사는 유튜브에 달린 댓글도 구글 본사에 요청해 자료를 받을 수 있어 처벌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대전지방검찰청에 방문한 김성주는 “내가 다른 유튜버를 욕했다는 허위 사실과 심한 욕을 남긴 두 분을 고소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김성주는 “특히 저희 와이프가 너무 힘들어해 도저히 참을 수 없어 고소를 결심하게 됐습니다”는 말을 남겼다.

장아람 기자 jukebox2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