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작 의혹에 '각색'이라고 해명한 유튜버 야생마
상태바
영상 조작 의혹에 '각색'이라고 해명한 유튜버 야생마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7.24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야생마가 영상 조작 의혹과 콘텐츠 표절을 인정했지만 팬들은 싸늘한 반응이다.

지난 22일 유튜버 전국진은 자신의 채널에서 “야생마TV에 올라온 영상 중 하나가 송대익의 주작과 한혜현의 광고 미표시 두 가지에 전부 해당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전국진이 언급한 영상에서 야생마는 전기차가 방전되는 돌발 상황에서 탁송 전문 업체를 불러 해결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국진은 “영상에서 야생마가 탁송업체를 디테일하고 비중이 많도록 찍었다”며 “탁송업체 대표에게 홍보를 시키는 장면도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기차가 방전된 상황도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야생마가 전기차 방전 상태라고 비춘 계기판의 시간과 탁송업체를 부를 당시 야생마 손목에 있던 시간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진은 야생마가 전기차에 대해 설명하는 부분도 유튜버 Mo Plants의 콘텐츠를 베꼈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조작 영상 의혹에 야생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명하는 영상과 사과문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야생마는 “평소 도움을 많이 받았던 탁송업체 대표를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영상에 출연을 부탁했었다”라며 “돈을 받은 건 아니지만 어떻게 보면 홍보아닌 홍보가 됐다”고 말했다. 

야생마는 “각색이 있었지만 누군가를 까 내리거나 악의적인 의도는 없었다”며 조작 의혹에 대해 각색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각색 영상을 만들기 전 전기차 배터리가 방전됐었다”며 “조작이라는 부분 백번 인정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며 사과를 전했다.

이어 “구독자에게 극적인 내용을 전달하고 싶어 촬영했던 건데 보는 입장에서 조금 불편했던 거 라고 생각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며 재차 사과했다.

해명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조작 영상에 대한 해명이 아닌 설득을 하고 있다며 야생마를 비난하는 분위기다. 

또 야생마는 “표방한 게 맞다 이 부분이 들어가면 분명히 영상의 정보성이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해서 그랬다”며 유튜버 Mo Plants의 콘텐츠 표절을 인정했다. 

마지막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매달 고정 지출이 있는데 조회수만으로는 부족한 게 현실이라 유튜브 영상에서 협찬이 많이 등장한다”는 말을 남겼다. 

해명 영상을 본 사람들은 “왜 금전 이익이 없나요 이리 홍보해주면 추후 고칠 때 엄청 싸게 해주죠”, “나는 악의가 없는데 결과적으로는 그걸 보는 너희들의 기분에 따라 불편한 사람이 있으니 일단 사과는 한다 사과는 하는데 악의가 없으니 알아줘라는 말을 10분동안 하나? 근데 사과를 했는데 왜 기분이 찜찜하지?”, “살다살다 사과 영상에 ‘어쩔 수 없는 고정지출’이라니 매꾸지 못하면 주작 PPL 받지말고 자기 그릇에 맞게 사세요 누군들 지름길로 가고 싶지 않을까요?”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리 기자 ur4226@influencernews.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