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숨기고 '내돈내산'처럼 방송하며 86만 구독자 속인 한혜연
상태바
PPL 숨기고 '내돈내산'처럼 방송하며 86만 구독자 속인 한혜연
  • 최현진 기자
  • 승인 2020.07.1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광고주로부터 협찬받은 제품을 직접 구매한 것처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한혜연 측은 "일부 콘텐츠에서 광고를 받았다는 PPL 표기가 누락됐다"며 사과했지만 누리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 디스패치는 한혜연이 유튜브에서 자신이 직접 구매했다던 제품들이 알고 보니 PPL이었다는 내용의 보도를 내놓았다.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보도에 따르면 한혜연은 지난해 9월 편한 신발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한혜연은 "오늘은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물건), 스타일과 편안함을 다 잡을 수 있는 신발을 모아왔다. 돈을 무더기로 썼다"라고 구독자들에게 소개했다.

하지만 한혜연은 추천 신발 속에 협찬 신발을 섞었고 PPL 비용으로 대략 3,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비슷한 행태는 한 번에 그치지 않았다. 지난해 7월에 소개한 데일리템에도 협찬 품목이 섞여있었으며 5월에 소개한 다이어트 식품 역시 광고 영상이었다.

직접 돈 주고 산, 본인이 직적 써본 아이템인 것 마냥 영상을 촬영했지만 이는 영상 중 극히 일부에만 해당됐던 것.

특히 한혜연은 지난 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은 유료 광고를 전혀 받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었다.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유튜브 '슈스스TV' 채널

결국 논란이 커지자 한혜연 측은 15일 "광고, 협찬을 받은 콘텐츠에 '유료 광고' 표기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했으나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콘텐츠에 '유료 광고 포함'이라는 문구를 표기하겠으며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혜연 측의 해명 및 사과에 누리꾼들은 "'내 돈을 주고 샀다'라는 표현을 아예 빼세요", "결국 앞으로도 이런 식의 영상을 찍겠다는 거죠?"라며 여전히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최현진 기자 kikiya9@influence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